온라인 트랜즈

 연락처

English

서비스

지원 분야

오엘티

 

OLT

 

항공우주

생명공학

     

     

     

     

     

IT/텔레콤

의료/의약

     

     

     

      

지역분쟁

사회문제

소프트웨어

테러리즘

 

 

 

 

지정학

 

 

Brinkmanship diplomacy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english/Images/Reference_images/1062391313.jpg

Brinkmanship Diplomacy
When North Korea announced it would develop a "nuclear deterrent force" if the United States didn't alter its hostile stance towards the country, the world wondered whether it was bluster or blackmail. According to Dr Andrew Newman from Monash University's Global Terrorism Unit, a little of both is likely.

벼랑 외교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 정책을 변경하지 않으면 억제력 개발할 것이라고 북한이 발표했을 세계는 그것이 허풍인지 협박인지 의아해했다. 몬쉬 대학의 세계 테러리즘 전문인 앤드류 뉴멘 박사에 의하면 어느 정도 모두에 해당할 가능성이 높다.

 

On June 9, 2003, North Korea announced its intention to develop a nuclear deterrent force - a decision seemingly motivated by Pyongyang's belief in the "sinister design" of the United States to further isolate Kim Jong Il's regime.

2003 06 9 북한은 억제력 개발 의사가 있음을 발표하였으며 이는 미국이 김정일 정권을 소외시키려는악의적 의도 가지고 있다는 평양의 믿음에 의해 유발된 것으로 보인다.

North Korea's announcement was a message intended for a very specific audience - the Bush Administration. China is an important intermediary with a large stake in a negotiated settlement, (it would face a massive refugee influx if North Korea imploded or military conflict erupted on the peninsula) and smaller regional actors like South Korea, Japan and possibly even Australia may be considered useful to Kim Jong Il, insofar as they can moderate Washington's perceived hostility. But only the US can provide the security guarantees the regime evidently craves.

북한의 발표는 매우 특정한 청중, 부쉬 행정부를 목표로 메시지였다. 중국은 교섭 해결과 관련하여 크다란 이해관계를 가진 중요한 중재자이다 (중국은 북한이 내부적으로 붕괴하거나 한반도에서 무력 충돌이 발발할 경우 엄청난 수의 피난민 유입에 직면할 있다). 그리고 남한, 일본, 그리고 심지어 오스트레일리아와 같은 작은 지역적 당사자들도 인지된 워싱턴의 적대감을 누그러뜨리는 역할을 있는 김정일에게는 유익한 존재로 간주될 있을 것이다.

A Calculated strategy
Viewed in light of North Korea's behaviour since October 2002: withdrawing from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NPT); unceremoniously ejecting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nspectors and proclaiming its intention to re-start plutonium reprocessing, the declaration suggests a calculated strategy of intimidation designed to deter the United States from removing the North Korean leadership by force. In this author's opinion, it amounts to very thinly veiled nuclear blackmail.

계산된 전술
2002 10 이후 북한의 행동, 확산 금지 조약(NPT)으로부터의 탈퇴, 국제 원자력 에너지 기구 사찰된 추방, 플루토늄 재처리 재개의사 천명을 고려할 발표는 미국이 북한의 지도자를 무력으로 제거하는 것을 저지하기 위한 계산된 협박 전술일 가능성이 높다.

Pyongyang's announcement stressed that the intention to build up a nuclear deterrent was not designed to threaten or blackmail others, rather, it was a decision based on economies of scale and the need to 'neutralise' sophisticated US nuclear weapons. However given the timing of the announcement, some observers feel it may be a direct response to Washington's recent military plans in South Korea. The US has pledged to spend $US11 billion in the next three years on weapons modernisation and has indicated it will relocate most of its ground forces to bases beyond the reach of North Korean artillery. North Korea's declaration therefore may also be an attempt re-engage the US - a move consistent with Pyongyang's "negotiating style". Rather than compromise, North Korea tends to coerce and the June 9 message is: negotiate or this 'program' becomes a dangerous reality.

평양의 발표는 억제력 구축이 다른 나라를 위협하거나 협박하기 위한 것이라기 보다는 규모의 경제에 근거한 결정이며, 미국의 첨단 핵무기에대처해야 하는 필요에 의한 것임을 강조하였다. 하지만 발표의 시기를 놓고 이는 남한에서 최근 워싱턴의 군사 계획에 대한 직접적인 반응일 수도 있다고 보는 관측자들도 있다. 앞으로 3년간 미국은 무기 현대화에 미화 110 달러를 지출할 것임을 약속 했으며 대부분의 미군을 북한의 대포 사정거리 밖으로 재배치할 것이라고 했다. 따라서 북한의 발표는 또한 평양의교섭 스타일 일치하는 미국을 직접 다시 끌어들이려는 시도일 수도 있다. 북한은 타협보다는 협박을 선호하며 지난 06월의 메시지는교섭하자 그렇지 않으며 프로그램 위험한 현실이 것이다이다.

Pressure tactics
North Korea's hardline approach achieved results. Since admitting to the existence of a highly enriched uranium nuclear program in October 2002, it had succeeded in bringing the United States to the negotiating table for what were effectively bilateral talks, rather than the multilateral forum preferred by Washington. But once there, Pyongyang overreached itself. The first round of Chinese-brokered talks in April 2003 failed to make progress after North Korea thwarted prospects for any meaningful dialogue by announcing it possessed nuclear weapons and sending a relatively junior official (the deputy director general of the American Affairs Bureau, Li Gun) as its chief negotiator.

압박 전술
북한의 강경접근법은 목표를 달성하였다. 북한이 2002 10 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의 존재를 시인한 이후 미국인 선호한 다자간 회담이라기 보다는 사실상 양자인 회담 교섭 테이블로 미국을 이끌어 내는데 성공 하였다. 하지만 막상 회담이 열렸을 평양은 스스로 한계를 넘어 버렸다. 중국이 중재한 2003 04 회담은 북한이 무기를 소유하고 있다고 발표하고, 상대적으로 하위 관리 (미국 담당 부국장 이건) 교섭 대표로 내세움으로써 의미 있는 회담의 가능성을 좌절시킴으로써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It seemed Pyongyang chose to bet big at the outset in the hope that the US would yield to pressure tactics. This particular gambit was unsuccessful but that doesn't invalidate the strategy. For North Korea, the logic is that nuclear weapons guarantee US engagement while simultaneously ensuring the integrity of the regime. Put another way, the Kim regime is betting that its nuclear brinkmanship will compel the Bush Administration to "deal" but the threat, however remote, that Pyongyang might use its nuclear weapons, will deter a military solution and force a negotiated settlement.

평양이 미국이 압박 전술에 먹혀들 것이라는 희망으로 처음부터 강하게 나가는 선택을 것으로 보인다. 초반 강수는 성공적이지는 못했지만 그렇다고 전술을 무효로 만들지는 않았다. 북한의 논리는 무기가 미국의 참여를 보장하면서 동시에 북한 정권의 보전을 보장 한다는 것이다. 달리 표현하자면, 김정일 정권은 핵무기 벼랑 전술이 부쉬 행정부가 북한을상대하도록 압박하고, 비록 평양이 핵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요원하다 하드라도 위협이 미국의 무력적 해결을 억제하고 교섭에 의한 해결을 하도록 압박하게 만들 것에 배팅을 하고 있다.

A necessary threat
Gauging what will satisfy Kim is perplexing, but a brief catalogue of North Korean 'nuclear developments' illustrates the centrality of these weapons to Pyongyang's security strategy.

  • North Korea has a well-developed missile program, an estimated one to two nuclear weapons and a capacity to produce more.
  • It has also been estimated that Pyongyang can deploy nuclear warheads on ballistic missiles able to reach Japan and is developing longer-range missiles capable of reaching the US west coast.
  • North Korea has conducted missile tests provocatively close to Japan and has made repeated threats of a potential nuclear conflagration on the peninsula.
  • Pyongyang threatened to withdraw from the NPT in 1993, only to be coaxed back with compensation in return for renouncing its nuclear weapons ambitions. Yet Pyongyang had no intention of honouring its commitment to the 1994 Agreed Framework and actually expanded efforts to produce fissile material.

무엇이 김의 복잡한 문제를 만족시켜 것인가를 계산하면, 북한핵무기 개발목록은 평양 안보전략의 중심에 핵무기가 있음을 보여준다.

   * 북한은 발전된 미사일 프로그램을 거지고 있고 정도의 핵무기와 생산할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 또한 평양은 일본에 이를 있는 탄도 미사일에 탄두를 탑재할 있으며 미국의 서부 해안까지 이를 있는 장거리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북한은 일본과 도발적으로 가까운 곳에서 미사일 시험을 했으며 한반도에서의 전쟁 가능성에 대한 위협을 되풀이 하였다

 * 평양은 1993 NPT 탈퇴하겠다고 위협 했다가 야망에 대한 포기에 대한 보상을 조건으로 탈퇴를 철회하였다. 하지만 평양은 1994 협의한 틀에 대한 준수 의사를 가지고 있지 않으며 실제 핵분열 물질 생산 노력을 확대 하였다.   

 

In 2003, North Korea finally withdrew from the NPT. The regime has also taken to releasing provocative and deliberately "inaccurate" translations of official North Korean statements that are subsequently "corrected" with less inflammatory assertions. Such belligerence is hardly surprising for a regime that considers itself internationally isolated and militarily threatened and is an economic basket case. It is also understandable given that the leadership needs to foster the image of an implacable external threat to justify the enormous hardships demanded of its people.

2003 북한은 결국 NPT 탈퇴 하였다. 정권은 또한 도발적이고, 의도적으로부정확한북한 공식 발표문의 번역문을 공개 했다가 자극적인 말로 정정 하였다. 이런 호전성은 국제적으로 스스로 소외되고 무력적인 위협을 받고 있다고 여기고 있고, 경제적으로 무능한 정권에게 있어 놀랄만한 것은 아니다. 이는 또한 북한 지도자가 북한 주민들에게 요구하고 있는 가혹한 어려움을 정당화 시키기 위해 무자비한 외부적 위협을 받고 있다는 이미지를 강화해야 한다는 것을 감안할 이해가 가는 일이다.

 

Washington's view

The Bush administration intended to use the Iraq war to send a very clear message to North Korea: that the pursuit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is not in its national interest. US President Bush had also put North Korea on notice earlier with his January 2002 State of the Union address, in which he included North Korea in an 'axis of evil'. However, such a confrontational policy runs the risk of provoking the opposite response: a more urgent quest for nuclear weapons. Indeed, South Korea's President Roh Moo Hyun has claimed that this behaviour from the US - including reports that officials have discussed the feasibility of both regime change and 'limited' military strikes on nuclear facilities - has "petrified" Pyongyang.

 

워싱턴의 관점

부쉬 행정부는 이라크 전쟁을 이용하여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전했다: 대량 살상무기의 파괴가 미국의 이익에 부합되는 것이 아니라는 . 미국의 대통령 부쉬는 또한 20021 , 하원 합동 연설에서 이미 북한을악의 포함 시킴으로써 메시지를 전달 하였다. 하지만 이런 대결 정책은 상반된 반응을 불러 일으킬 있는 위험을 가지고 있다. 실제, 남한의 노무현 대통령은 미국 관리들이 정권 교체와제한된무력공격의 모든 가능성을 논의 했다는 보고를 포함한 미국의 행동은 북한을망연자실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하였다.

Shipping blockade

Seemingly in the absence of any better ideas, one measure designed to pressure the North Korean regime - and one that is being seriously considered by the Australian government - is the possibility of imposing a shipping blockade to prevent Pyongyang from exporting nuclear materials. The idea is counterproductive for two main reasons. Firstly, it won't work. Even if those participating could meticulously search every North Korean vessel - which is doubtful - land and air routes remain porous. Secondly, North Korea has repeatedly declared that the imposition of a blockade would be interpreted as an act of war. Thus an action that can't possibly deliver on its promise threatens to provoke an even more volatile situation on the peninsula.

 

해상봉쇄

다른 좋은 방법이 없어 보일 북한 정권에 압력을 가할 있는 방법은 평양의 핵무기 물질 수출을 방지하기 위해 해상 봉쇄를 하는 것으로 이는 오스트레일리아 정부가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는 방법이다 방법은 주로 가지 이유로 역효과를 있다: 첫째, 이는 통하지 않을 것이다. 비록 참가국들이 모든 북한 선박들을 철저히 수색한다 하더라도 육상과 항공기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으며 모든 북한 선박을 수색하는 것은 불확실 하다. 둘째, 북한은 봉쇄를 전쟁행위로 간주할 것이라고 반복했다. 따라서 이행 하지도 못할 이러한 행동은 한반도 상황을 악화 시켜는 위협이 된다.

 

The solution

While a diplomatic solution is in both sides' interests, the key question is whether Pyongyang can afford to live by any such agreement. Lasting accord will entail greater integration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is is more threatening to Kim Jong Il and his coterie than decades of sanctions and natural calamities. Regime change may indeed be the only permanent solution to this nuclear stand-off.

 

해결책

대화를 통한 해결이 당사자들의 이익에 부합됨으로 핵심 문제는 평양이 협의된 내용을 지킬 있느냐 하는 것이다. 합의된 내용의 준수는 국제사회와의 많은 긴밀한 관계를 요구한다. 이는 김정일과 그의 동지들에게 있어 수십 년에 걸친 제재와 자연 재해보다도 위협이 것이다.

 

English

서비스

지원 분야

파트너

© 2007 All Rights Reserved. O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