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Trans                                                              Contact Us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images/koreanflag.gifKorean

Services

Industries

Cooperation

About us

 Links

 

 

OLT

 

 

 

 

 Social issues

Rallying Immigrants

 

Immigran_0

 

U.S. Report Faults the Roundup of Illegal Immigrants After 9/11


미국 보고서는 9/11테러 사건 이후 불법 이민자에 대한 일제 검거를 비난하다

By ERIC LICHTBLAU

 

ASHINGTON, June 2 ?The Justice Department's roundup of hundreds of illegal immigrants in the months after the Sept. 11 attacks was plagued with "significant problems" that forced many people with no connection to terrorism to languish in jails in unduly harsh conditions, an internal report released today found.

06 2일 워싱턴

9.11 테러 사건 후 수 백 명의 불법 이민자들에 대한 미 법무부의 검거는 테러리즘과는 무관한 많은 사람들이 고약한 조건의 감방에서 고통을 겪게 만듦으로써 골치 아픈 문제 거리가 됐다고 오늘 공개된 내부 보고서는 밝혔다.

The highly critical report from the Justice Department's inspector general concluded that F.B.I. officials, particularly in New York City, "made little attempt to distinguish" between immigrants who had possible ties to terrorism and those swept up by chance in the investigation.

매우 결정적인 법무 감찰감의 보고서는 F.B.I 직원들이, 특히 뉴욕 시, 테러리즘과 연계 가능성이 있는 이민자들과 조사과정에서 우연히 함께 말려든 이민자들을 “구분하기 위한 노력을 거의 기울이지 않았다.”고 결론 지었다.

Justice Department officials said they believed they had acted within the law in pursuing terrorist suspects. "We make no apologies for finding every legal way possible to protect the American public from further terrorist attacks," said Barbara Comstock, a spokeswoman for the department.

법무부 관리들은 자신들이 테러 용의자를 추적함에 있어 법적 테두리 안에서 임무를 수행했다고 믿고 있다고 했다. “법무부 여성 대변인 바바라 콤스톡은 “앞으로 있을지 모르는 테러 공격으로부터 미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합법적인 모든 방법을 동원한 것에 대해 사과하지 않는다.” 라고 말했다.

But the inspector general's report found that some lawyers in the department raised concerns about the legality of the tactics, only to be overridden by senior officials.

하지만 감찰감의 보고서에 의하면. 법무부 내 변호사들이 그런 전술의 합법성에 대한 염려를 제기 했으나, 이는 고위 간부에 의해 목살 당했다.

The report validated the concerns raised by some members of Congress and civil rights groups who charge that the Justice Department has cast too wide a net in the campaign against terrorism. The findings will probably provide legal and political ammunition to those seeking to curb the department's counterterrorism tactics, officials said.

이 보고서는 미 법무부가 반 테러리즘 캠페인에서 거물을 너무 광범위하게 쳤다고 고발한 국회의원과 인권 운동 그룹이 제기한 염려들을 확인시켜 주었다. 관리들의 말에 의하면, 이들 발견은 아마도 법무부의 반 테러리즘 전술을 저지하려는 사람들에게 법적, 정치적 방편을 제공할 것이다.

"It feels good to have someone saying that we shouldn't have had to go through all that we did," said Shanaz Mohammed, 39, who was held in Brooklyn for eight months on an immigration violation before being deported to Trinidad last year.

이민법 위반으로 브루클린에 8개월 동안 억류되어 있다가 지난해 트리니데드(Trinidad)로 추방된, 39세의 샌나즈 모하메드(Shanaz Mohammed)는 “우리가 겪어야 했던 것들을 모두 다시 겪을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대해 좋게 생각한다.” 라고 말했다.

"I think America overreacted a great deal by singling out Arab-named men like myself," he said in a phone interview. "We were all looked at as terrorists. We were abused."

그는 전화 인터뷰에서”미국은 나와 같이 아랍 이름을 가진 남성을 지목함으로써 지나치게 대응하였다. 우리 모두를 마치 테러리스트 인양 바라 보았다. 우리는 모욕 당했다.”라고 했다.

Justice Department officials said that despite their disagreements with some of the report's conclusions, they have already adopted some of the 21 recommendations made by Glenn A. Fine, the department's inspector general, including one to develop clearer criteria for the processsing of such detentions.

법무부 관리들은 이 보고서의 결론에 대해 동의 하지 않는 부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억류 문제를 위한 분명한 기준을 개발하는 것을 포함해, 법무부 감찰감 글렌 에이 파인이 만든 21개 권고사항 중 얼마는 이미 채택했다고 했다.

Mr. Fine, appointed in 2000 by President Bill Clinton to what is regarded as a largely nonpartisan position, said that while he recognized "the enormous challenges and difficult circumstances" that the department faced after Sept. 11, "we found significant problems in the way the detainees were handled."

2000년 클링턴 대통령에 의해, 크게 보면 초 당적 보직으로 간주되는 이 자리에 임명된 파인 감찰감은, 9 11일 이후 법무부가 엄청난 도전과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었음을 인정하는 한편 “우리는 억류된 자들을 다룸에 있어 심각한 문제를 발견 하였다”라고 말했다.

The inspector general initiated the report last year, in part because of public reports of mistreatment of detainees. Most major agencies have inspectors general, who serve as independent watchdogs with periodic reports on internal matters.

감찰감은 지난해 부분적으로 억류된 사람들에 대한 확대에 대한 공증의 보고 때문에 이 보고서를 시작 하였다. 주요 부서는 대부분, 내부적 문제에 대한 정기적 보고서를 작성하는 독립적 감시자 임부를 맡는 감찰감이 있다.

A total of 762 illegal immigrants were jailed in the weeks and months after the attacks on the World Trade Center and the Pentagon, as the authorities traced tens of thousands of leads and sought to prevent another attack. Most of the 762 immigrants have now been deported, and none have been charged as terrorists.

세계 무역 센터와 국방부에 대한 공격이 있은 후 몇 달간 당국이 수 만 건의 단서를 쫓고 또 다른 공격을 방지하기 위해 방안을 강구 하는 동안 총 762명의 불법 이민자들이 교도소에 감금 되었다. 762명 중 대부분은 현재 출국조치 되었으며 테러리스트로 고발된 사람은 아무도 없다.

The Justice Department has sought to maintain the secrecy of the arrests, fighting news organizations' efforts to gain access to deportation proceedings and for disclosure of more information about the detainees. Public information about the arrests has been fragmented; the report offers the most detailed portrait to date of who was held, the delays many faced in being charged or gaining access to a lawyer, and the abuse that some faced in jail.

법무부는 국외추방 절차에 관해 그리고 억류자에 대해 더욱 많은 정보를 얻기 위해 노력하는 뉴스 매체들과 싸우면서 체포를 비밀로 유지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 왔다. 불법이민자들의 체포에 관한 공중의 정보는 단편적인 것들 이었다; 이 보고서는 누가 감금되어 있으며, 고발 또는 변호사 선임, 그리고 교도소에서 있었던 확대에 관해 가장 상세히 묘사한다.

The report showed, for instance, that nearly three of every four jailed immigrants were from New York City or New Jersey, many were Pakistanis, and most were arrested within three months of Sept. 11.

예를 들어 이 보고서에 의하면 감금된 불법 이민자 중 거의 3 / 4은 뉴욕과 뉴저지에서 왔으며, 그들 중 파키스탄 사람들 많았고, 9 11일 후 3 달 안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The report also found that immigrants arrested in New York and housed at the Metropolitan Detention Center in Brooklyn faced "a pattern of physical and verbal abuse" from some guards as well as "unduly harsh" detention policies.

또한 이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에서 체포되어 브루클린에 있는 메트로폴리탄 수용소에 감금된 이민자들은 “부당하게 지나친” 감금 정책은 물론 교도관으로부터 “상습적 육체적 언어적 확대”을 받았다. 

A total of 84 inmates who were held in Brooklyn in terrorism investigations were subjected to highly restrictive, 23-hour "lockdown," the report found. They were limited to one phone call a week, and they were put in handcuffs, leg irons and heavy chains any time they moved outside their cells, according to the report.

이 보고서에 따르면, 브루클린 테러리즘 조사과에 억류된 총 84명의 수감자는 매우 구속적인 23시간 “감금”을 당했다. 이들은 1주일에 한 통의 전화만 할 수 있고, 감방 밖에서는 언제나 손과 발에 쇠고랑과 무거운 체인을 차야 했다.

And because of a "communication blackout" in the weeks after Sept. 11, families of some inmates in the Brooklyn facility were told their relatives were not housed there.

그리고 09 11일 후 “의사소통의 단절” 때문에 브루클린 시설에 있던 수감자들의 가족들은 그들의 친지(수감자)들이 브루클린에 수감되어 있지 않다고 들었다. 

The highly restrictive conditions and long delays in processing cases and giving suspects access to lawyers appeared to differ markedly from policies before Sept. 11, according to government officials and advocates for immigrants. Prior to Sept. 11, the Immigration and Naturalization Service had 24 hours to decide about charging an illegal immigrant, but six days after the attacks, the Justice Department gave itself an indefinite time period because of the "extraordinary circumstances."

정부 관리와 이민자 지지자들에 따르면 매우 구속적인 조건과 사건 처리와 변호사 선임에 있어서의 지체는 09 11일 이전과는 현저히 달라진 것으로 보였다. 9 11일 전에는 이민 동화 서비스 당국자들은 24시간 안에 불법 이민자들의 기소에 관한 결정을 내렸는데 테러 공격이 있은 지 6일 후 법무부는 “비 이상적인 조건 때문에” 시간을 한정하지 않았다.

Immigration officials sometimes did not notify prisoners of the charges against them for more than a month, though the report said that the goal in the Sept. 11 investigation was to notify prisoners within three days. The average wait for those arrested in New York City and housed in Brooklyn was 15 days, the report said.

비록 그 보고서는 9 11일 조사는 3일 안에 수감자들에게 죄목을 알려 주기로 되어 있었다고 했지만, 종종 이민국 관리들은 한 달 이상 수감자들에게 그들의 죄목을 알려 주지 않았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뉴욕에서 체포되어 브루클린에 감금된 수감자들의 평균 대기 기간은 15일 이었다.

Early arrests after Sept. 11 included some "glaring errors" in how illegal immigrants were charged, leading immigration officials to route all charges through Washington for months in the fall of 2001, investigators found, which caused delays. A "disconnect" in communication between officials in New York and New Jersey added to those delays, the report said.

9 11일 직후의 체포에 있어서는 불법 이민자들의 기소 방법에 있어 “두드러진 잘못”이 있었고 이는 이민국 관리들은 조사관들이 발견한 모든 혐의를 2001년 가을 워싱턴에 보내게 하였고. 이 보고서에 의하면, 이는 시간적 지체를 가져왔다. 뉴욕과 뉴저지에 있던 관리들간 의사소통의 “단절은”은 이러한 지체를 더욱 심화 시켰다.

In addition, investigators found that the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moved very slowly to determine whether a suspect rounded up as part of the Sept. 11 investigation was linked to terrorism. It took the bureau an average of 80 days to clear prisoners for removal or release because of understaffing and because the process was "not given sufficient priority," the report said.

여기에 더하여, 조사관들에 의하면 연방조사관들은 9 11일 조사와 관련하여 검거된 혐의자들이 테러리즘과 연계되어 있는지 여부를 결정하는데 있어 매우 느렸다.

Mr. Fine traced the problem to an unannounced policy shift soon after Sept. 11 giving the F.B.I. the final say over when and whether illegal immigrants detained in connection with the attacks could be released.

파인씨는 9 11일 직후 그 테러 공격과 연계된 것으로 감금된 불법 이민자들의 석방 여부와 시간에 관한 최종 결정권을 F.B.I에게 준 발표되지 않은 정책의 변경이 문제였다고 했다.

The policy shift ?moving authority away from immigration officials ?represented "uncharted territory," an unnamed department lawyer told investigators, because it assumed that a person in detention could have a link to terrorism unless and until the F.B.I. said otherwise.

이름을 밝히지 않은 관계부서의 변호사가 조사관들에게 말한 바에 의하면, 수감자는 F.B.I.가 부인하기 까지는 테러와 연계가 있는 것으로 간주될 있었기 때문에 정책 변경과 관계 당국과 이민국 관리들의 관계가 멀어지는 것은 “미지의 영역” 보여 주었다.


Though this policy was apparently never written down, it was cleared "at the highest levels" of the Justice Department, the report found.
The report found that some lawyers at the naturalization service "argued vehemently" against giving the F.B.I. final authority to clear people in New York City because the process was moving so slowly. Some Justice Department lawyers raised concerns as well.

이 보고서에 의하면, 비록 이 정책이 결코 명확하게 기록되지는 않았다 할지라도, 법무부의 최 고위 관리자들의 수준에서 이는 명백해 졌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이민자 동화 서비스 부서의 변호사들은 “절차상의 지연을 이유로 뉴욕시에서 이들이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에 대한 최종 결정권을 F.B.I.에 주는 것에 대해 “강렬히 반대 하였다.” 법무부 변호사들도 마찬가지로 이에 대한 우려를 제기 하였다.

In New York City, anyone who was picked up as a result of a lead in the Sept. 11 investigation was held under this policy, "regardless of the strength of the evidence or the origin of the lead," the report said.

이 보고서에 의하면 뉴욕시에서 911일 테러 조사의 혐의자로 지목되면 이 정책에 의해, 증거의 명확성 또는 혐의의 출처와는 상관없이 감금되었다.

Had it not been for the attacks, "most if not all" of the arrests would probably have never been pursued, the report said. Some illegal immigrants were picked up at random traffic stops, others because of anonymous tips that they were Muslims with erratic schedules, officials said.

이 보고서에 의하면, 그 테러 공격이 아니었더라면 체포된 사람들의 “전부는 아닐지라도 대부분은” 아마도 결코 추궁 당하지 않았을 것이다. 관리자들의 말에 의하면, 어떤 불법이민자들은 건널목에서 무작위로 체포되는가 하면, 또 다른 사람들은 이상한 일정을 가진 모슬렘이라는 무명의 밀고로 체포 되었다.

Department officials acknowledged to the inspector general's office that they realized soon after the roundups began "that many in the group of Sept. 11 detainees were not connected to the attacks or terrorism," the report said.

이 보고서에 의하면 법무부 관리들은 감찰감에게, 자신들은 검거가 시작된 후 바로 “911일 관련 수감자들 중 많은 사람들이 그 테러 공격 또는 테러리즘과는 관련이 없음을 알게 되었다.

The report did not name any detainees, but it did give numerous examples of questionable treatment. It did not single out for criticism Attorney General John Ashcroft or specific senior department advisers, prosecutors or F.B.I. agents.

이 보고서는 감금된 자들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으나 의문이 가는 취급에 대해 수 많은 예를 제시하였다. 이 보고서는 검찰총장 존 애쉬크롭트 또는 법무부의 특정 고위 자문 관리, 검사, 또는 F.B.I.의 어는 한 대상을 지목하여 비난하지는 않았다.

The report spotlighted cases of unfair treatment. A Muslim man, for instance, was arrested when an acquaintance wrote to officials that the man had made "anti-American statements." The statements "were very general and did not involve threats of violence or suggest any direct connection to terrorism," the report found, but the man had overstayed his visa and was held.

이 보고서는 정당하지 못한 취급을 강조 하였다. 예를 들면 한 모슬렘 남자가 “반미 언사”을 했다고 그와 면식이 있는 어떤 사람이 관리에게 글을 썼기 때문에 그 모슬렘 남성은 체포 되었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그의 언사는 “매우 일반적 이었고 폭력적 위협을 내포하지도 않았으며 테러리즘과 어떤 연계도 없었다.” 하지만 그 남성은 비자 기간을 초과하였고 체포 되었다.

Though the bureau's New York office and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cleared the man of any terrorist connections by mid-November 2001, F.B.I. headquarters did not clear him for release from incarceration until more than three months later because of an "administrative oversight," the report said.

이 보고서에 의하면, 비록 연방 당국의 뉴욕 지사와 C.I.A. 2001 11월 중순까지 그 남성은 테러와 어떤 연계도 없다고 확인 했음에도 불구하고 F.B.I. 본부는 “행정적 부주의” 때문에 3개월이 넘도록 석방하지 않았다.

Law enforcement officials today defended their handling of the arrests, noting that the policy was in keeping with guidance from the department's Office of Legal Counsel about detaining illegal immigrants.

오늘 법 집행관리들은 그 정책은 불법 이민자들의 억류에 관한 법무부 법률 자문위원회의 지침과 일치한다고 하면서 체포된 자들을 다룬 자신들의 문제처리에 대해 변호하였다.

Moreover, Deputy Attorney General Larry Thompson, whose aides handled some of the key policy decisions, was quoted in the report as saying that it was "unfair to criticize the conduct of members of my staff" during such an extraordinary period.

더욱이 이 정책의 핵심 부분을 다른 부관을 둔 부 검찰총장 라리 톰슨은 이 보고서에서 그처럼 비 이상적인 상황에 있어서 “나의 직원의 행위를 비난 하는 것은 공평하지 못하다”라고 했다고 한다.

Critics of the Justice Department, however, said that the findings bolstered their concerns about the government's antiterrorism tactics.

하지만 법무부에 대해 비판적인 사람들은, 이 보고서가 발견한 내용은, 정부의 반 테러리즘 전술에 대한 우려를 증폭 시켰다고 말했다.

The findings "confirm our long-held view that civil liberties and the rights of immigrants were trampled in the aftermath of 9/11," said Anthony D. Romero, executive director of the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미국의 시민 자유 연합회의 전무이사인 앤서니 디 로메로는 이 보고서의 발견 내용은 “9/11이후 이민자의 자유와 권리는 짓 밝혔음을 확인시켜 주었다.  라고 했다.

William F. Schulz, executive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 USA, said that the inspector general's office "should be applauded for releasing a report that isn't just a whitewash of the government's actions."

미국 국제 사면의 전무이사인 윌리엄 에프 슐쯔는 감찰감은 “단지 정부 조치의 겉 꾸밈이 아닌 보고서를 공개한 것에 대해 박수를 받아야 한다.” 말했다.

 

© 2007 All Rights Reserved. O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