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Trans                                                              Contact Us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images/koreanflag.gifKorean

Services

Industries

Cooperation

About us

 Links

 

 

OLT

 

 

 

 

 Organizations

A member of Jihad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english/Images/Reference_images/1088497598.jpg

 

 

Meet The New Jihad
지하드를 만나다


A TIME investigation reveals how insurgents in Iraq aim to create an Islamic state and turn the country into a terrorist haven

By MICHAEL WARE/FALLUJAH

Time 조사는 어떻게 이라크 반란자들이 이라크를 이슬람 국가로 만들어 테러분자들의 천국으로 만들려고 하는지를 밝힌다.

 

Sunday, Jun. 27, 2004

 

The safe house lies on the outskirts of Fallujah in a neighborhood where no Americans have ventured. Inside, a group of Arab sheiks has gathered to discuss the jihad they and their followers are waging against the U.S. The men wear white robes and long beards and greet each other solemnly. They are all Iraqi, but their beliefs are those of the strict Wahhabi strain of Islam repressed under Saddam Hussein. Unlike most Iraqi sitting rooms, this one has no pictures adorning its walls or a television or radio nestled in a corner. Such luxuries are forbidden, just as they were under the Taliban in Afghanistan. At the back of the room are a few men from Saudi Arabia, who stand silently as one of the sheiks, the group's leader, addresses me in Arabic and stilted English. The war in Iraq, he says, is one of liberation, not just of a country but of Muslim lands, Muslim people, Islam itself. There is no room for negotiation with the enemy, no common ground. What he and his men offer is endless, righteous resistance. "Maybe this war will take a long time," he says. "Maybe this is a world war."

 

안전가옥은 미국인들이 모험을 감행하지 못했던 이웃 지역인 팔루자의 외곽에 자리하고 있었다. 안에는 시아파와 시아파 추종자들이 미국을 상대로 벌이고 있는 지하드(성전) 대해 토론하기 위해 모였다. 옷을 입고 수염을 길게 기른 남자들은 엄숙히 서로를 맞고 있었다. 이들은 모두 이라크인들 이었다. 하지만 그들은 사담 후세인 밑에서 억압 받던 와하브파 계열의 이슬람을 믿는 사람들이었다. 대부분의 이라크 인들의 거실과는 달리 집에는 벽을 장식하는 그림이 없었고, 구석에는 텔레비전도 라디오도 보이지 않았다. 이는 아프칸 텔리반 하에서와 마찬가지로 금지된 사치품들이었다. 방의 뒤쪽에는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명의 남자들이 그룹의 지도자인 시아파가 아랍어와 허풍섞인 영어 연설을 들으면서 조용히 서있었다. 이라크에서의 전쟁은 나라의 해방이 아니라 이슬람 자체인 회교도의 해방이라고 했다. 여기 적과 타협여지와 공감의 기반이 없다. 그와 그의 추종자들이 제의하는 것은 끝없는, 정당한 저항이다. “ 전쟁이 오래 갈수도 있으며 세계전쟁이 수도 있다.” 라고 그는 말했다.

 

After the meeting, they adjourn to the garden and drink sweet black tea in the twilight. As they lecture me on Islam, a roar cuts across the conversation. From the other side of the farmhouse, less than 50 yds. away, a missile soars over us with a thunderous screech—bound for a nearby encampment housing U.S. Marines. "Allahu akbar," they all mutter—God is great. Minutes later, the imam makes the evening call to prayer. The 50 militants gathered at the safe house form tight lines behind one of the imams and bow reverently in prayer. Then some leave to get ready to try to kill more Americans.

 

그들은 모임이 있은 정원으로 자리를 옮겨 해질녘에 달콤한 흑차를 들었다. 그들이 나에게 이슬람에 관한 강의를 하고 있을 요란한 소리가 우리의 대화를 끊어버렸다. 50 야드도 떨어지지 않은 다른 쪽의 농가로부터 발사된 미사일이 천둥 같은 요란한 소리를 내면서 우리의 머리 위를 지나 해병 야영지를 항해 날았다. 그들은 모두알라후 아쿠바”- 신은 위대하다-라고 중얼거렸다. 성직자는 기도를 위해 저녁 호출을 하였다. 50명의 투사들은 안정가옥에 모여 성직자 뒤에서 밀착 정렬하여 경건한 기도의 절을 올렸다. 그리곤 그들 더러는 많은 미국인을 죽이기 위해 준비를 위해 자리를 떴다.     

 

While the U.S. hopes that the fighting and dying in Iraq will begin to dissipate after the hand-off of power to an interim Iraqi government this week, militants like these sheltered outside Fallujah are just as determined to wreak more carnage. The ruthlessness of the insurgents was evident across Iraq last week, as guerrillas launched a wave of attacks that were stunning in their scale and coordination. In a single day, insurgents attacked in six cities, blowing up police stations, seizing government buildings, ambushing U.S. forces and killing more than 100 people, including three American soldiers. Though U.S. commanders continue to say they can contain the insurgency, Iyad Allawi, the incoming Iraqi Prime Minister, said he may impose martial law once he takes office, a move that would at least temporarily suspend many of the liberties the U.S. ostensibly intended to bring to Iraq. "We were expecting such an escalation, and we will witness more in the next few weeks," Allawi said. "We will deal with it, and we will crush it."

 

미국이 이라크에서의 전투와 죽음이 이번 이라크 과도 정부에 권력을 넘겨준 시들해 지기를 바라고 있는 반면 팔루자 외곽에 숨어 있는 이들과 같은 투쟁자들은 보다 많은 살육을 위해 또한 마찬가지로 결연하다. 지난주 게릴라들이 규모와 공조에 있어 놀랄 만한 일련의 공격을 시작하면서 무자비한 반란이 이라크 전역에서 목격되었다. 하루 동안에 반란자들은 6개의 도시를 공격하여 경찰서를 폭파하고, 정부 건물을 점유하고, 미군을 저격하여 3명의 미군을 포함 100이상의 사람들을 죽였다. 미국 사령관이 반란을 통제할 있다고 계속 말을 하고 있지만 새로 취임하는 아야드 알라위 수상은 취임 계엄령을 선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표면상으로 이라크에 도입하고자 했던 자유를 비록 일시적이나마 지연 시키는 조치가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사태의 악화를 예상하고 있으며 다음 동안 많이 목격하게 것이다. 우리는 이를 처리할 것이며 분쇄할 것이다.” 라고 알라위 말했다.

 

The insurgents have no intention of laying down their arms. Indeed, the nature of the insurgency in Iraq is fundamentally changing. Time reported last fall that the insurgency was being led by members of the former Baathist regime, who were using guerrilla tactics in an effort to drive out foreign occupiers and reclaim power. But a Time investigation of the insurgency today—based on meetings with insurgents, tribal leaders, religious clerics and U.S. intelligence officials—reveals that the militants are turning the resistance into an international jihadist movement. Foreign fighters, once estranged from homegrown guerrilla groups, are now integrated as cells or complete units with Iraqis. Many of Saddam's former secret police and Republican Guard officers, who two years ago were drinking and whoring, no longer dare even smoke cigarettes. They are fighting for Allah, they say, and true jihadis reject such earthly indulgences.

 

반란자들은 무기를 내려 놓으려는 마음이 없다. 사실 이라크 반란의 성격은 근본적으로 변하고 있다. 지난 가을 Time 반란을 이끌고 있는 사람들은 외국 점령자들을 몰아내고 다시 권력을 되찾기 위해 게릴라 전술을 사용하고 있는 바트 정권의 멤버들이라고 보도 하였다. 하지만 반란자들, 부족지도자들, 성직자와 미국 정보 관리과의 만남에 근거한 오늘 반란자들에 대한 Time 조사에 의하면 투쟁자들은 저항을 국제적인 지하드자들의 운동으로 전환하고 있다. 예전엔 국내파 게릴라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했던 외국인 투사들이 이제 세포조직으로 또는 이라크 인들과 완전히 통합되고 있다. 불과 2 전만 해도 마시고 오입질 하던 많은 사담의 비밀 경찰과 공화국 수비대 대원들은 감히 이상은 담배조차 피지 못한다. 그들은 자신들은 알라를 위해 싸우며 진정한 지하드는 이러한 속된 탐욕을 거부한다고 말한다.  

 

Their goal now, say the militants interviewed, is broader than simply forcing the U.S. to leave. They want to transform Iraq into what Afghanistan was in the 1980s: a training ground for young jihadists who will form the next wave of recruits for al-Qaeda and like-minded groups. Nearly all the new jihadist groups claim to be receiving inspiration, if not commands, from Abu Mousab al-Zarqawi, the suspected al-Qaeda operative who the U.S. believes has masterminded the insurgency's embrace of terrorism. Al-Zarqawi's group kidnapped three Turkish workers last Saturday and threatened to behead them within 72 hours unless Turkish companies withdrew from Iraq. And now the conditions are ripening for the insurgents to turn their armed struggle into a political movement that aims to exploit the upheaval and turn parts of Iraq into Taliban-style fiefdoms. A potential leader is Sheik Mahdi Ahmed al-Sumaidai, a hard-line Salafi imam recently released from Abu Ghraib prison and now based in Baghdad's radical Ibn Taimiya Mosque.

 

인터뷰한 투사는 그들의 목적은 단순히 미국을 쫓아내는 것보다 광범위하다고 말한다. 그들은 이라크를 1980년대의 아프카니스탄으로 변화시키기를 원한다: 카이다 또는 이와 같은 생각을 가진 그룹을 위해 다음 세대를 구성할 젊은 지하드자들을 위한 훈련장으로 만들려고 한다. 새로운 지하드자들 거의 모두 사령관이 아니면 반란자들이 테러리즘을 이용할 것을 배후 조종한 것으로 미국이 믿고 있는 용의자 카이다 요원 모우삽 자카위로부터 영감을 받고 있다고 주장한다. 자카위 집단은 지난 토요일 3명의 터키 인부들을 납치하여 터키 회사들이 이라크로부터 철수하지 않으면 72시간 내에 그들의 목을 배어버리겠다고 협박하였다. 그리고 이제 반란자들이 동요를 이용하여 이라크를 탤리반 형태의 본건제도로 만드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정치 운동으로 무장 투쟁을 전환하기 위한 분위기가 무르익어가고 있다. 미래의 지도자 중의 사람으로 유망한 세이크 마흐디 아메드 수마이데이는 강경노선 살라피(초기 회교도) 성직자로 최근 아부 그라히브 감옥소에서 풀려나 현재 바그다드의 과격한 이반 테이미야 모스크에 근거지를 가지고 있다.

 

Mujahedin leaders and U.S. military and intelligence officers in Iraq say many jihadists are also rallying behind Harith al-Dhari, who leads the Association of Muslim Scholars, Iraq's most significant Sunni organization. Al-Dhari, who operates out of the Mother of all Battles Mosque, is said to have played a key role in mobilizing fighters during April's uprising in Fallujah; during a gathering of militants there on April 9, one of his lieutenants called on Muslims outside Iraq to join the fight. As a result, al-Dhari has built support among both Iraqi and foreign insurgents, who believe he may emerge as a figure akin to Taliban leader Mullah Omar.

 

이라크에 있는 무자히딘 지도자, 미군, 정보관리들은 지하드자들이 이라크에서 가장 수니파 조직인 모슬렘 학자 연맹을 이끌고 있는 하리타 다하리 뒤에서 또한 결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든 전쟁 모스크의 어머니 위해 활동하고 있는 다하리가 팔루자 4 반란 투사들을 소집하는데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들 말한다. 4 9 투쟁자들이 모이는 동안 그의 부관 사람은 외국 회교도들도 전쟁에 참가하도록 요구 했다. 결과적으로 다하리는 그가 텔리반 지도자 물라 오마르와 같은 인물이 것이라고 믿는 이라크와 외국 반란자들의 지지를 구축하였다.              

 

Insurgents also say al-Zarqawi may have intended last week's onslaught to be even more catastrophic. As militants attacked in cities like Fallujah and Baqubah, a cell of an Iraqi resistance group working with al-Zarqawi roamed Baghdad, insurgent sources told Time. Working in small teams in separate cars, the insurgents cased targets and waited for their commanders, including al-Zarqawi himself, to issue strike orders. When the cell didn't receive the call, it withdrew and waited for another opportunity to attack.

 

반란자들은 또한 자카위가 지난주 처참한 공격이 되길 의도 했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투사들이 팔루자와 바쿠바와 같은 도시에서 공격하는 동안 자카위와 함께 활동하는 이라크 저항 그룹의 세포조직은 바그다드를 돌아 다녔다고 반란자들 측의 소식통이 Time 말했다. 각각 별도의 차량에서 작은 단위로 활동하는 반란자들은 목표물을 정하고 자카위를 포함한 자신들의 상관들의 명령을 기다렸다. 세포조직이 명령을 받지 못했을 철수 하여 다른 공격기회를 기다렸다.

 

U.S. intelligence officials say they now believe Iraq is a magnet for fanatical Muslims around the world. "It's become the proving ground," says a senior U.S. intelligence official. The jihadists are convinced they can continue fighting indefinitely. "Jihad is not made by us," says a midlevel insurgent leader. "It is made by the Prophet and will continue to Judgment Day." With the U.S. ceding political power to Iraqis this week, here's an inside look at how the new jihadists operate and the threats they pose to stability in Iraq.

 

미국 정보관리들은 이라크가 전세계 광신적인 회교도자들을 끌어들이는 장소가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미국의 고위 정보 관리는이는 실험장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지하드자들은 무한정 투쟁할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 “지하드는 우리가 만든 것이 아니다, 이는 선지자들에 의해 만들어 졌고 심판의 날까지 계속될 것이다라고 반란자의 중견 지도자는 말했다. 미국이 이번 정치적 권력을 이라크에 넘겨줌에 따라 지하드자들의 새로운 활동 방법과 이들이 이라크 안정에 가하는 위협에 대해 들여다 본다.    

 

The Godfather

대부

 

Before the U.S. invaded iraq last spring, al-Zarqawi was a fringe player on the global terrorist stage. According to U.S. intelligence officials, the 37-year-old Jordanian spent months traveling from Afghanistan to Iran to Georgia, offering his services as a terrorism consultant to Islamist groups. His firmest prewar connections were with Ansar al-Islam, a Kurdish-based militant group associated with al-Qaeda. Intelligence officials suspect that last spring al-Zarqawi fled to Iran and joined the terrorist group's leadership there before slipping back into Iraq.

 

지난 미국이 이라크를 침공하기 이전 자카위는 세계적인 테러분자들의 무대에 있어 사람의 주변 인물에 불과했다. 미국 정보관리의 말에 의하면 37세의 요르단 출신은 회교도 그룹들에게 테러리즘에 대한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며 아프카니스탄, 이란, 조지아를 여행하며 달을 보냈다. 그의 가장 강력한 전전 접촉은 카이다와 연관된 크루드에 근거를 투쟁 그룹인 안사 이슬람과의 관계였다. 정보관리들의 추측에 의하면 지난 자카위는 이란으로 도망쳐 다시 이라크로 숨어 들어오기 전에 거기서 테러자 그룹의 지도부에 합류한 것으로 보인다.

 

Over the past six months, al-Zarqawi's profile in jihadi circles has risen with the increase in terrorist attacks in Iraq, including suicide bombings. Through aggressive use of the Internet, al-Zarqawi has promoted himself and his group, Attawhid wal Jihad, or Unity and Holy War. A senior U.S. military official says the U.S. believes that al-Zarqawi played a chief role in the coordination of last week's violence and is gearing up for more. "This guy knows his [stuff]," says the official.

 

지난 6 개월 동안 지하드자들 중에서 자카위의 위상은 자살 폭발을 포함한 이라크 테러 분자들의 공격 증가와 함께 상승하였다. 인터넷의 공격적인 사용을 통하여 자카위는 자신과 자신의 그룹 아타위드 지하드 또는 통합과 성스러운 전쟁을 조장하였다. 미국의 고위 정보관리의 말에 의하면 미국은 자카위가 지난주 폭력 준비에 있어 중심 역할을 했으며 많은 폭력을 준비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 “ 친구는 자신의 일을 알고 있다,” 라고 그는 말했다.

 

From what Iraqi members of jihadist groups closely affiliated with al-Zarqawi's network describe, the Jordanian operates more as a godfather-style Mafioso than a traditional military commander. Insurgent commanders told Time that al-Zarqawi does not direct day-to-day operations but guides strategy and is involved in the planning of major operations. Al-Zarqawi possesses an unmatched ability to persuade and indoctrinate. "Some of the emirs just have to sit with him and listen," says a senior Fallujah-based commander, "and they walk away committed to him."

 

자카위의 네트워크와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는 지하드 그룹의 멤버의 설명에 의하면, 요르단 출신은 전통적인 지휘관 이라기 보다는 대부 스타일의 마피아로 활동한다. 반란자들이 Time 말한 바에 의하면 자카이는 일상적인 활동을 지시하지 않으나 전략을 짜고 주요 활동의 계획에는 관여한다. 자카위는 비교할 없는 뛰어난 설득력과 교수능력을 소유하고 있다. “토후들은 앉아서 그의 말을 들은 후에는 그에 대한 헌신적인 사람이 되어 그를 떠난다.” 라고 팔루자에 근거를 고위 지휘관은 말한다.  

 

Al-Zarqawi's role at the center of the insurgency was cemented in April, during the standoff between militants and U.S. Marines in Fallujah. Foreign fighters from throughout the Middle East, including Syria and Saudi Arabia, manned the barricades alongside Iraqi fighters during the Marines' offensive. This kind of on-the-ground cooperation was rare in the past, according to Iraqi cell leaders, in part because foreigners were viewed as terrorists interested only in major attacks against civilian targets. Now foreigners team up with Iraqis to employ more traditional guerrilla tactics, such as roadside ambushes and mortar attacks against U.S. forces.

 

반란 중심에서 자카위의 역할은 반란군과 해병대가 팔루자에서 대치하고 있을 때인 4 강화되었다. 시리아, 사우디 아라비아를 포함한 중동 전역에서 외국 전사들은 해병대의 공격 이라크 전사들과 함께 인간 바리케이드를 형성하였다. 이라크 세포조직 지도자에 따르면 부분적으로 외국인들은 단지 민간 목표물에 대한 주요 공격에만 관심이 있는 테러부자들로 간주 되었기 때문에 이런 종류의 지상 연합은 과거에는 보기 드문 것이었다. 이제는 미군에 대한 길거리 저격과 박격포 공격과 같은 전통적인 게릴라 전술을 위해 이라크 인들과 함께 팀을 이루고 있다.   

 

Despite al-Zarqawi's efforts to attract Iraqi insurgent groups into his network, his inner circle of lieutenants and bodyguards is said to consist entirely of foreign fighters. No one can pinpoint how many are operating in Iraq, partly because they remain shadowy even to those who work with them. "The foreigners trust no one, not even their own clothes," says an Iraqi resistance fighter. He adds that al-Zarqawi has become an inspirational figure, like Osama bin Laden, for militants who espouse his methods and religious fervor. "Most are not members of his group in a formal sense," says the insurgent. "But everyone, especially the foreigners in Iraq who share his ideals of jihad, considers himself part of Attawhid wal Jihad."

 

이라크 반란자 그룹들을 자신의 네트워크 내부로 끌어들이기 위한 자카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의 측근 부관들과 경호원들은 전부 외국인 전사들로 이루어져 있다고들 한다. 그들은 심지어 그들과 함께 일하는 사람들에게 조차도 그림자로 남아 있기 때문에 아무도 얼마나 많은 그들이 이라크에서 활동하고 있는지 정확히 없다. “외국인들은 아무도, 심지어 자신의 옷조차 믿지 않는다라고 이라크 저항 투사는 말한다. 자카위는 그의 방법과 종교적인 열정을 지지하는 투사들에게는 오사마 라덴과 같은 영감을 주는 인물이 되었다고 말했다. “대부분은 형식적인 면에서 본다면 그의 그룹 멤버들이 아니다. 하지만 모두, 특히 그의 지하드 이상을 공유하는 이라크 내의 외국인들은 자신을 아타위드 지하드의 일부로 간주하고 있다 반란자는 말했다.  

 

The lieutenants

Among those who have thrown their support behind the jihad is insurgent leader Abu Ali. A ballistic-missile specialist in Saddam's Fedayeen militia, he fought U.S. troops during the invasion and has served as a resistance commander ever since, organizing rocket attacks on the green zone, the headquarters of the U.S. administration in Baghdad. When interviewed by Time last fall, he spoke of a vain hope that Saddam would return and re-establish a Baathist regime. But at a recent meeting near a rural mosque, he said he is fighting to rid all Muslim lands of infidels and to set up an Islamic state in Iraq. "The jihad in Iraq is more potent than it was in Afghanistan in the 1980s because the insurgents today have better weapons and are developing new ones," he says.

 

부관

지하드를 지지한 사람들 가운데는 반란 지도자 아부 알리가 있다. 사담 페다인 민병대의 미사일 전문가였던 그는 미군의 침입에 맞서 싸웠고 이후 바그다드 미국 행정본부가 있는 안전지대에 대한 로켓 공격을 조직하면서 저항 지휘관으로 활동해 왔다. 지난 가을 Time 그와 인터뷰를 했을 그는 사담이 돌아와 바트 정권을 다시 재건하기를 바라는 실없는 희망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시골의 모스크에서 만났을 그는 회교지역에서 이교도들을 몰아내고 이란에 회교 국가를 세우기 위해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 오늘날의 반란자들은 낳은 무기를 기지고 있고 또한 새로운 무기를 개발하고 있기 때문에 이라크에서의 지하드는 1980년대 아프카니스탄에서의 지하드 보다 위력적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The insurgency's shift toward a religious outlook is in part driven by financial necessity: the capture of Saddam and his henchmen drained the insurgency of its former sources of funding. That forced Iraqi groups to turn to foreign financiers in places like the gulf, and they have demanded that the insurgents adopt a more radical religious identity. "After we rolled up Saddam, we hit them pretty hard, and this is what they turned to," says a senior U.S. military official. "It would appear there are not only some marriages of convenience but also some groups that have crossed over to the jihadi side." One such group, whose leaders met with Time, is the Kata'ib al-Jihad al-Islamiyah, or Battalions of Islamic Holy War. Founded by frontline officers from Saddam's intelligence services and the Republican Guard who once shunned terrorist attacks that killed innocent Iraqis, the group represents a significant Iraqi wing of al-Zarqawi's network. The group's leaders say they now accept mass-casualty attacks as legitimate; they claim that innocents killed in such strikes go straight to paradise. A fund-raising video made by the group and given to Time shows its members citing exhortations by bin Laden and referring to fundamentalist interpretations of the Koran. Kata'ib has incorporated foreign fighters into its cells. One member says the group has formed an entirely foreign unit, dubbed the Green Brigade. The group's commanders say their fighters joined last week's attacks against U.S. Marines in Fallujah and helped lead the uprising in Baqubah.

 

종교적인 색채를 띠는 것으로 반란이 전환된 것은 부분적으로는 경제적 필요에 의한 것이다. 사담과 그의 추종자들의 체포는 반란에 대한 이전의 자금지원 원천을 소진시켜 버렸다. 이는 이라크 그룹들이 걸프만과 같은 지역에 있는 외국의 자금 지원에 의존하게 되었고 자금 지원자들은 반란자들이 더욱 과격한 종교적 정체성을 채택할 것을 요구 하였다. “우리가 사담을 공격한 그들을 매우 호되게 공격했고 그들은 이렇게 전환 하였다. 여기에는 정략 결혼뿐만 아니라 지하드 쪽으로 건너간 그룹들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미군의 고위 관리는 말했다. 이러한 그룹 하나는 그들의 지도자를 Time 만났던 카타이브 지하드 이스라미야 또는 회교 지하드 전사 그룹이다. 무고한 이라크 인들을 죽이는 테러 공격은 회피 했던, 사담의 비밀정보와 공화국 수비대 출신 일선 관리에 의해 설립된 그룹은 자카위의 네트워크 중요한 이라크 날개를 대표한다. 그룹의 지도자들은 이제 대량 살상 공격을 정당한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한다. 그들은 이러한 공격에 의해 죽은 사람은 바로 천국으로 간다고 주장한다. 그룹이 만들어 Time 전달한 기금 모금 비디오는 이의 멤버들이 라덴의 설교를 인용하며 근본주의자들의 코란 해석을 언급하는 것을 보여 주었다. 카타이브는 외국 전사들을 자신의 세포 조직으로 통합하였다. 멤버는 그룹은 외국인들로만 구성된 부대를 만들어 푸른 여단 (Green Brigade) 작위를 수여하였다. 그룹의 지휘관은 지난 팔루자 해병대 공격에 합류 했으며 바쿠바 봉기 인도를 도왔다고 말했다.  

 

Kata'ib has drawn new members from the ranks of former detainees at Abu Ghraib. Scores of men like Abu Mustafa, a former military officer, say they spent their time in jail studying Salafi Islam and receiving lessons in jihad from bearded Iraqis and detainees who came from places like Syria and Saudi Arabia. Abu Mustafa claims that cellblocks have secretly become mini-madrasahs, or religious schools. "We studied hard every day and often into the night," he says. The U.S. has released hundreds of detainees in recent weeks, supplying the insurgency with a fresh crop of jihadists. "There was one man who didn't even know how to pray," says Abu Mustafa. "When he got out, he was like an imam and is one of our most ferocious fighters on the front line."

 

카타이브는 아부 그레이브에 억류되었던 사람들로부터 새로운 멤버를 조달 하였다. 장교였던 아부 무스타파와 같은 많은 남자들은 감옥에서 초기 이슬람을 공부하고 수염을 기른 이라크 인들과 시리아와 사우디 아라비아와 같은 곳에서 잡혀온 사람들로부터 지하드에 관한 수업을 받으면서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아부 무스타파는 이제 세포조직들이 비밀스레 작은 회당 학교 또는 종교 학교가 되었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매일 열심히 공부 했고 종종 늦게까지 공부했다 그는 말했다. 미국은 최근 명의 억류자들을 석방하였고 이는 반란에 새로운 지하드자들을 공급하였다. “ 남자는 심지어 어떻게 기도를 하는지도 몰랐다. 그가 출옥 했을 그는 성직자와 같았고 전선에서 가장 격노한 전사가 되었다라고 아부 무스타파는 말했다.  

 

The Future of Jihad

The U.S. does not believe that the insurgency has an organized command structure; even al-Zarqawi's network seems to be less a military unit than a decentralized terrorist operation. Iraqi commanders say the shape of the network shifts constantly, with no formal membership of any one group. The amorphous nature of the resistance also means it has the potential to spread more easily into the Sunni heartland, where U.S. forces are still struggling to maintain order. Fallujah is already a terrorist sanctuary; insurgent sources say the safe haven is set to expand into Baqubah and Samarra.

 

지하드의 미래

미국은 반란이 조작화된 명령 계통을 가지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 심지어 자카위의 내트워크 조차 분산화된 테러분자들의 활동보다도 군사적인 조직처럼 보인다. 이라크 지휘관들은 네트워크의 모양은 어떤 그룹과의 형식적 멤버십이 없이 항상 변화고 있다. 저항의 불규칙성 또한 미군이 아직도 질서 유지를 위해 분투하고 있는 수니파의 심장부까지 더욱 쉽게 퍼져갈 있는 힘을 가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팔루자는 이미 테러분자들의 성역이 되었다. 반란자의 소식통은 테러분자들의 안전지대가 바쿠바와 사마라로 확장 것이라고 말했다. 

 

With U.S. forces stretched thin and Iraqi security forces still months away from being able to assert authority, the fear is that the al-Zarqawi-led jihadists may carve out their own fiefdoms across the country from which they can recruit and train zealots to join their struggle—a version of the northwest province in Pakistan, which al-Qaeda has turned into a safe haven. The insurgents' aspirations are growing. Abdullah, a midlevel leader of Kata'ib, says he's happy U.S. troops are staying in Iraq: it means he can be part of the jihad. Asked what the jihadists will do if U.S. forces finally pull out, one of Abdullah's comrades offers this answer: "We will follow them to the U.S."

 

미군의 분포가 엷어지고 이라크 보안군이 힘을 갖추기까지는 아직도 개월이 남아 있음에 따라 염려되는 점은 자카위가 이끄는 지하드들이 새로운 대원을 모집하고 그들의 투쟁에 합류할 열광자들을 훈련하는 자신의 영역- 카이다가 안전 지역화 파키스탄의 서북 지역에 해당- 이라크 전역으로 확장해 나갈 있다는 것이다. 반란자들의 열망은 커지고 있다. 카아이브의 중견 지도자인 아부둘라는 미군이 이라크에 머물고 있는 것에 대해 기쁘다고 했다. 이는 그가 지하드의 일부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미군이 최종적으로 떠나고 나면 지하드자들이 무엇을 것인지 물었을 아버둘라의 동지는우리는 그들을 따라 미국까지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 With reporting by Massimo Calabresi/Washington and Aparisim Ghosh and Vivienne Walt/Baghdad

From the Jul. 05, 2004 issue of TIME magazine

 

© 2007 All Rights Reserved. O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