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Trans                                                              Contact Us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images/koreanflag.gifKorean

Services

Industries

Cooperation

About us

 Links

 

 

OLT

 

 

 

 

Figures  

 

UN Secretary General Kofi Annan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english/Images/Reference_images/1102468884.jpg



사활 싸움


Kofi Annan built a reputation as the world's most trusted diplomat, but the oil-for-food scandal has riled U.S. critics. Is his job in jeopardy?

[
코피아난] 세계에서 가장 신뢰할 있는 사람의 외교관으로서 명성을 쌓았다. 하지만 <식량조달을 위한 기름판매> 스캔들은 미국의 비판자들을 화나게 만들었다.

By JOHANNA MCGEARY

Sunday, Dec. 05, 2004

 

The sonorous voice is familiar around the world. No matter what the crisis of the day, Kofi Annan's soft baritone always manages to convey a sense of imperturbable gravitas. Yet his calm must have been sorely tested last week when the U.N. Secretary-General learned more about the latest trouble lapping at his door. Annan had gathered a few top aides at a private site to discuss the scandal over the U.N.'s management of the oil-for-food program during the reign of Iraq's Saddam Hussein. In the middle of the discussion, a staff member's cell phone rang with unsettling news: another story was about to break, this one about suspicious payments to Annan's son Kojo from the Swiss company Cotecna Inspection S.A., which won an oil-for-food contract in 1998. Annan, a man famously immune to anger, allowed "a look of surprise and dismay to cross his face," says someone who was there, "and his jaw started clenching and unclenching. Then he said very quietly, 'Let's get on with the agenda.'" On Nov. 29, speaking to reporters a few days after the revelations about his son started pouring out, he addressed the mess with his characteristic cool: "Naturally, I was very disappointed and surprised. I understand the perception problem for the U.N., the perception of conflict of interest and wrongdoing."

 

그의 격조 높은 목소리는 세계 두루 친숙하다. 그날의 어떤 위기에도 [코피 아난] 부드러운 바리톤 목소리는 차분한 심각성을 전달할 있었다. 하지만 그의 침착성은 지난주 유엔 총장이 자신의 문전에 밀려드는 최근의 문제들에 관해 알았을 , 매우 심하게 시험 받았음이 틀림없다. [아난] 사담 [후세인]정권 시절 유엔의 [식량조달을 위한 기름판매] 프로그램 경영과 관련된 스캔들을 의논하기 위해 몇몇 고위 보좌관들을 사적인 장소로 불러 모았다. 한참 논의를 하고 있던 스탭 멤버의 휴대폰이 울려 불안한 뉴스를 전하였다: 하나의 이야기가 터져 나오려고 하고 있었다. 이번은 1998 [식량조달을 위한 기름판매] 계약을 따냈던 스위스 회사 [코텍나 인스펙션 에스 에이(Contecna Inspection S.A] 아난의 아들 [코조]에게 지불했다는 의문스런 돈에 관한 것이었다. 성냄에 관한 면역성 강하기로 유명한 아난의얼굴을 놀라움과 불안한 표정이 가로 질렀고 그의 턱은 악물어졌다 풀렸다 하였다 거기에 있었던 사람은 말한다. 그리고 (아난) 아주 조용하게 " 의제를 계속 다루도록 합시다라고 말했다. 그의 아들에 관한 폭로가 쏟아져 나오기 시작한지 후인 11 9 그는 기자들에게 혼란(사건) 대해 침착한 성격으로 설명하였다:"자연히 저는 매우 실망하고 놀랐습니다. 저는 유엔에 대한 인식(평판)문제, 이해의 충돌과 비행(잘못하는 ) 대한 평판의 문제를 이해합니다.” 

 

That "perception problem" has given further ammunition to Annan's U.S. critics, mainly Republican lawmakers and conservative commentators, who have made him the latest target in their long-running feud with the U.N. For years — decades, in fact — these conservatives have alternately denounced or dismissed the international body for its inefficiency and bias. Their view of the U.N. sank to new lows after the Security Council refused to authorize the invasion of Iraq. But nothing has done more to tarnish U.N. credibility than the metastasizing oil-for-food scandal, which has grown from a fringe obsession among conservative ideologues to the subject of five separate congressional investigations. All this has trained the hot lights on Annan, a second-term Secretary- General and Nobel Peace laureate who finds himself fighting to defend his office in the face of a small but determined band of congressional foes. After holding a single public hearing, Senator Norm Coleman, a Minnesota Republican chairing one of the congressional inquiries, wrote in the Wall Street Journal last week that "Kofi Annan should resign, because the most extensive fraud in the history of the U.N. occurred on his watch." Administration officials distanced themselves from Coleman's remarks, but the White House hardly offered him a vote of confidence. When asked whether Annan should take the fall for the scandal, President Bush said only, "I look forward to a good, honest appraisal of what went on."

 

"평판 문제 장기간 지속된 유엔과의 반목에서 그를 최근의 표적으로 삼은 공화당 의원들과 보수당 논평가들이 주류를 이루는 아난의 비판론자들에게 많은 화약을 제공하였다. 년간, 사실 동안, 이들 보수당들은 번갈아 가면서 국제기구를 비효율적이고 편파적인 것으로 비판하고 퇴짜 놓아왔다유엔에 대한 이들의 견해는 안보리가 이라크 침략 인가를 거부 했을 새로운 최저점에 달했다. 하지만 보수 이데올로기 주의자들의(부차적)비주류 집착에서 5개의 별도 국회 조사의 주제로 발전한 [식량조달을 위한 기름판매]프로그램을 전이()하는 것보다 유엔의 신뢰성을 손상케 하는 것은 없다. 모든 것들은 노벨 평화상을 받은 재임 유엔 총장으로, 적지만 결의에 의회 내의 적의 무리들로부터 (자신의자리를 방어하는 [아난] 영광을 손상시켰다. 이들 사람인, 국회 조사팀을 이끌고 있는 미네소타 공화당 의원인 [노만 콜맨] 상원은 차례의 공청회를 지난 [월스트리트]저널에 “[코피 아난] 반드시 물러나야 한다. 이는 유엔 역사상 가장 광범위한 사기가 그의 재임기간에 일어났기 때문이다.”라고 적었다. 행정부 관리들이 [콜맨] 언급과는 어느 정도 거리를 두었고, 백악관은 그에게 거의 신임을 투표를 제의하지는 않았다. [부시] 스캔들에 대해 [아난] 물러나야 하는지 질문을 받았을 , "나는 (실제)어떤 일이 발생했는지에 대해 훌륭하고 정직한 평가를 듣기를 바라고 있다.”고만 말했다.  

 

Even if it wanted to, the Bush Administration has little power to push Annan out before his second term ends in 2006. (The only startling resignation at the U.N. last week was that of U.S. Ambassador John Danforth,who said he was quitting primarily to spend more time with his ailing wife.) So far, there is no evidence that Annan's son did anything improper or illegal, much less the Secretary-General himself. Annan's supporters point to his record of integrity and honesty, which few have ever questioned. Sir Jeremy Greenstock, former British Ambassador to the U.N., spoke for many outside Washington's conservative circles when he said, "Of course Annan should not resign. It would be hard to find anyone as good."

 

심지어 [부시] 행정부가 그렇게 하기를 원한다고 해도 그의 재임이 끝나는 2006년도 이전에 그를 물러나게 권한은 거의 가지고 있지 않다. (지난 유엔에서의 놀랄만한 유일한 사임은, 자신의 병든 아내와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사임 한다고 말한 미국 대사 [ 댄포스] 전부였다). 현재로선 [아난] 아들이, 더더구나 [아난] 자신이 어떤 부적절한 또는 불법적 것을 했다는 증거는 없다. [아난] 지지자들은 그의 성실하고 정직한 기록을 지적한다. 그의 이러한 기록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전임 유엔주재 영국대사 [제러미 그린스톡]경은 워싱턴의 많은 외부 보수 서클에물론 아난은 사임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만큼 훌륭한 사람을 찾기는 어려울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But the oil-for-food imbroglio is just part of a growing battle of wills between Washington and the Secretary-General it handpicked in 1996. While the Bush Administration is unlikely to call openly for his ouster, it doesn't mind seeing him squirm. Some members haven't forgotten Annan's unwillingness to endorse U.S. foreign policy goals, such as defeating the insurgency in Iraq or rallying the Security Council to penalize Sudan. "The Bush people have had it with Kofi Annan," says a former U.S. diplomat. "They'd like to see him go." Annan's associates say that while he has no intention of stepping down, he is feeling unprecedented pressure. "He looks good, he sounds good," says a former senior official who has worked closely with him. "But the many — and often wildly unfair — personal attacks have taken a huge toll."

하지만 [식량조달을 위한 기름 판매] 사태는 워싱턴과 1996 워싱턴이 손수 지명한 유엔총장간에 발전하고 있는 의지 전쟁의 단지 부분일 뿐이다. [부시] 행정부가 그의 퇴임을 공공연히 요구할 같지는 않지만 그가 몸부림치는 것을 보는 것을 마다하지는 않는다. 행정부의 멤버들은 더러 이라크에서의 반란 진압 또는 안보리가 수단을 벌하도록 결의를 하는 것과 같은 미국 외교정책 목표의 지지에 대한 [아난] 주저함을 잊지 않고 있다. 미국의 전직 외교관은 “[부시] 사람들은 [코피아난] 만큼 했고 이제 그가 떠날 것을 바란다.”라고 말한다. [아난] 동료들은 그가 물러날 의사는 없지만 예기치 못했던 압박을 느끼고 있다고 말한다. “그는 좋아 보이고 괜찮게 들린다( 괜찮아 보인다.) 하지만 많은 --그리고 종종 매우 공평하지 않은대인적(그에 대한) 공격은 엄청난 많은 손실을 초래했다.”라고 그와 가까이 했던 전직 고위 관리는 말한다.

The case against Kofi centers on the murk of fraud and mismanagement that occurred during the seven years of the U.N.'s oil-for-food program. In 1996 the Security Council agreed to let Saddam's regime sell oil and use the revenues to buy food and medicine to alleviate the suffering caused by economic sanctions. The U.N. was in charge of overseeing both sides of the trade, but Saddam managed to skim off more than $20 billion from the $64 billion program to prop up his rule. Records found in Iraq allege that government officials and others, notably in France, Russia and China; oil companies, including American giants; and individuals, among them the senior U.N. official appointed to run the program, received preferential deals to buy Iraqi oil at below market price. Many have denied it, and there is no hint of personal impropriety by Annan. Much of Saddam's stolen revenues came from oil sales to Jordan, Turkey and Syria, which the U.S. government and the U.N. Security Council knew about. "Should members of Congress resign," asks Senator Carl Levin, "because they turned a blind eye to illegal sales Saddam made with their full knowledge?"

[
코피 아난] 대한 이번 케이스는 유엔의 [식량조달을 위한 기름판매] 프로그램 7 동안에 발생한 사기와 경영오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1996 안보리는 [사담 후세인] 정권이 기름을 팔아 이익을 경제제재조치로 야기된 고통을 완화하기 위해 식량과 의약품을 구입하도록 하는데 동의 하였다. 유엔은 거래를 감독하는 책임을 맡았다. 하지만 [사담 후세인] 자신의 통치를 유지하기 위해 640십억 달러 프로그램 2백억 달러를 걷어갔다. 이라크에서 발견된 기록의 주당에 의하면 특히 주목할 만하게는 프랑스, 러시아, 중국 정부관리와 기타 다른 사람들; 미국의 거대 석유회사들을 포함한 석유 회사들; 프로그램 운영자로 임명된 유엔의 고위 관리자들 중의 개인들은 시장 가격보다 낮은 가격으로 이라크 기름을 구매할 있는 특혜를 받았다. 많은 당사자들은 이를 부인하였다. 그리고 [아난] 개인적으로 부정을 저질렀다는 힌트는 없다. 사담이 훔친 수익의 많은 부분은 죠르단, 터키, 시리아에 대한 기름 수출에 의한 것이며, 이를 미국 정부와 유엔 안보리는 알고 있었다. “의원들이 자신들이 사담이 저지른 불법 판매에 대해 알고 있으면서도 이로부터 눈을 돌렸기 때문에 의원들이 사임해야 합니까?”라고 [ 레빈] 상원 의원은 묻는다.

But the son's questionable role in the mess casts a shadow over his father. Responsibility for making sure that only authorized goods were let into Iraq was contracted out to the Swiss firm Cotecna in December 1998, just days after Kojo Annan, working for the company in West Africa, terminated his employment. When that connection emerged earlier this year, the Secretary-General said, "Neither he nor I had anything to do with contracts for Cotecna," and congressional investigators have found no evidence that either did. But as news broke that Kojo continued to be paid a monthly fee of $2,500 by Cotecna through February 2004, Annan found himself in the embarrassing position of having to make a fresh denial. "He is an independent businessman," the Secretary-General said last week. "I don't get involved with his activities, and he doesn't get involved in mine." Kojo's lawyer and Cotecna say Kojo's work had nothing to do with Iraq and that the money was the legitimate fee, required under Swiss law, for a "non-compete" agreement preventing Kojo from working for company rivals in West Africa.
 

하지만 사태에 있어 아들의 의심스러운 역할은 그의 아버지에게 그림자를 드리운다. 인가된 물품만이 이라크로 들어갈 있도록 보장하는 책임계약은 1988 스위스 기업인 코텍나(Cotecna)에게 주어졌는데, 시점은 아프리카에서 회사에 근무하고 있었던 [코조 아난] 퇴사한지 후이다. 올해 연관성 문제가 불거져 나왔을 유엔 사무총장은그도 나도 코텍나 계약과는 아무런 상관도 없다.” 말했고, 의회 조사관들은 누구도 관련되었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 하지만 2004 2월까지 [콘텍나] [코조]에게 수수료 2500달러를 계속 지급하고 있었다는 뉴스가 터져나오면서 [아난] 새로이 부인을 해야만 하는 당황스런 입장에 처한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는 독자적인 사업가입니다. 저는 그의 활동과 관련이 없으며, 또한 저의 일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라고 사무총장은 지난 말했다. [코조] 변호사와 [콘텍나] [코조] 일은 이라크와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돈은 [코조] 아프리카의 라이벌 관계에 있는 회사를 위해 일하는 것을 금지하는 경쟁협약에 관련하여 스위스 법률의 요구에 따른 정당한 수수료였다고 말한다.

Annan has appointed an independent panel led by Paul Volcker, former chairman of the Federal Reserve, to investigate the scandal. Some U.S. lawmakers are annoyed that Volcker, who expects to deliver a preliminary report to Annan in January, has refused to hand over internal audits or compel U.N. employees to testify in Washington. Volcker says all those congressional inquiries would compromise and delay his work. But some of those Congressmen wonder aloud if the U.N. can be trusted to investigate itself.

[
아난] 연방준비제도 이사장을 역임한 [ 볼커] 이끄는 독립적인 패널을 임명하여 스캔들을 조사하도록 하였다. 얼마의 국회 의원들은 1 [아난]에게 예비 보고를 것으로 예상되는 [볼커] 중간 감사보고서 제출을 거부하고, 유엔 직원들이 워싱턴에서 중언하도록 하게하는 것을 거부한 것에 대해 화가 나있다. [볼커] 모든 국회조사는 그의 일을 타협하게 하고 지연시키기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국회의원 더러는 유엔이 자기 스스로를 조사하는 것을 믿을 있을지 의아해하고 있다.

Whatever happens, the scandal will, in the eyes of some, cast an indelible shadow over Annan's once glittering resume. He got the top U.N. job in 1996 when Clinton Administration officials turned on Boutros Boutros-Ghali for trying to use the U.N. as a balance against U.S. world hegemony after the cold war, a falling-out that cost him a second term. Annan, born in Ghana in 1938, made his career as the quintessential insider. His tenure as head of U.N. peacekeeping in the 1990s was marred by the U.N.'s failure to stop the genocide in Rwanda and the massacre of Bosnian Muslims at Srebrenica. But Washington saw him as a dedicated consensus builder who could prove more amenable to American interests than the prickly Boutros-Ghali. Now "nations that had earlier considered him America's man," says former French Ambassador to the U.S. François Bujon de l'Estang, "support him almost without reserve."

무슨 일이 발생하드라도 어떤 사람들의 눈에는 스캔들이 예전엔 빛나던 [아난] 이력서에 지울 없는 그림자를 남기게 것이다. 그는 1996 [클링턴] 행정부가, 냉전 유엔을 미국의 세계 주도권에 대한 균형 세력으로 이용하려고 했던 [부트로스 부트로스 갈리(Boutros Boutros-Ghali)] 반격 했을 유엔의 최고 자리에 올랐다. 불화로 [부트로스] 재임에 실패했다. 1983 [가나]에서 태어난 [아난] 전형적인 내부자로서 경력을 쌓았다. 1990년대 유엔 평화유지의 수장으로서의 그의 임기는 [루완다] 대량 학살과 [스레브런니카(Srebrenica)]에서의 보슨니아계 회교도들의 학살을 중단 시키는 실패함으로써 오점을 남겼다. 하지만 워싱턴은 가시 돋친 [부토로스 갈리]보다는 미국의 이해에 순종할 같았던 그를 헌신적으로 조화(합의) 이끌어 내는 사람으로 보았다. 지금은이전엔 그를 미국의 사람으로 간주했던 나라들이 거의 주저하지 않고 그를 지지합니다.”라고 미국 주재 프랑스 대사였던 [프랑시스 부종 일레스탕] 말한다.

Annan has had "a brilliant first term, during which everything went right," says a former U.N. official. "His basic message of human rights fit right in with the Zeitgeist." If by 2003 the relationship between Annan and the U.S. was souring, it went rotten because of Iraq. During the prolonged crisis in the Security Council over Bush's quest for approval to invade Iraq last year, Annan stayed behind the scenes, working the phones in an intense search for unity. Yet conservatives blame him, along with the French and the Russians, for failing to line up U.N. support for the U.S.-led war. He and his aides, says John Ruggie, who worked with Annan until mid-2001, "don't like the U.S. throwing its weight around, especially when they think the Americans are wrong."

[
아난]빛나는 임기를 마쳤는데, 기간 동안에는 모든 것이 되었다. 그의 인권에 대한 기본적인 메시지는 때의 시대정신과 들어 맞았다.” 라고 전직 유엔 관리는 말한다. 2003년에 이르러 [아난] 미국간의 관계가 비뚤어지게 되었다면 이는 이라크 때문이다. 지난해 [부시] 이라크 침공에 대한 승인을 요청한 안보리에서 위기 국면이 지속되는 동안 [아난] 합의 도출을 위한 집중적인 노력으로 전화를 하면서 무대 뒤에 머물렀다. 하지만 (미국)보수주의자들은 미국이 이끄는 전쟁에 대한 유엔의 지지를 이끌어 내는 실패한 것에 대해 프랑스, 러시아와 함께 그를 비난하였다. 2001 중반까지 [아난] 함께 일했던 [ 루기] 그와 보좌관들은특히 미국이 잘못하고 있다고 생각 , 미국이 자신의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라고 말한다.

When Bush invaded anyway, Annan felt keenly the U.N.'s diminished authority to keep world peace and its paralysis in the face of American domination. At the same time, he has often spoken about the need for international involvement in Iraq. But deliberately or not, he has managed to grate on Administration officials, first by telling an interviewer in September that the war was "illegal"--"My guess is he wishes he hadn't said that," says a diplomatic official — and later by sending a letter to Bush criticizing U.S. plans to seize the restive Iraqi city of Fallujah. Annan has also come under attack for his reluctance to send enough U.N. experts back into Baghdad after 22 people, including his close friend Sergio Vieira de Mello, were killed by a car bomb at their headquarters 15 months ago. A U.N. diplomat says Georgia and Romania have offered their troops to serve as military escorts so that the U.N. can increase the number of staff members helping prepare for the January elections.

어째든 [부시] 침공을 하였을 [아난] 세계 평화를 위한 유엔의 권위가 약화되었으며, 미국의 압도 하에서 유엔의 마비를 통렬하게 느꼈다. 동시에 그는 종종 이라크문제에 대한 국제적 참여의 필요성에 관해 종종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의도적이든 아니든, 먼저 9 인터뷰에서 전쟁은불법이라고 말함으로써, 그리고 나중엔 반항적인 이라크 도시 팔루자를 점령하기 위한 미국의 계획을 비판하는 편지를 [부시]에게 보냄으로써 () 행정부 관리들과 삐걱거릴 있었다- 하지만나는 그가 그렇게 말하지 않았어야 하는데 라고 생각 했을 것으로 추측한다.” 라고 외교 관리는 말한다. [아난] 또한 15개월 이라크 유엔 본부에서 차량 폭발이 발생해 자신의 가까운 친구 [세르지오 비에라 멜로] 포함 22명이 사명한 충분한 수의 전문가들을 다시 바그다드로 보내는 것에 대한 망설인 것에 대해 공격을 받았다. 유엔의 외교관은 [조지아] [루마니아] 유엔이 1 선거를 위한 준비를 돕는 멤버들을 증원할 있도록 하기 위해, 호송 서비스를 위한 군대를 제공하는 것을 제의 했다고 말한다.

The irony of the campaign against Kofi Annan is that he may be the Secretary-General most inclined to recognize U.N. flaws and try to fix them. Last week a panel appointed by Annan a year ago proposed a sweeping overhaul of the way the lumbering world body does business, calling for expanding the Security Council and addressing when the use of force is justified. And Chris Shays, the Republican chairman of a House committee investigating oil-for-food, points out that trying to force Annan's resignation now, at a time when the U.S. very much needs the U.N. in Iraq, would be a mistake. "We have very serious work to do in the years ahead, and I want to focus on that," Annan said last week, before acknowledging, "Obviously, in this climate it is not going to be easy."

[
코피 아난] 반대하는 캠페인의 아이러니는 그가 유엔의 결함을 인정하고 이를 수정하려는 경향이 가장 강한 유엔 사무총장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1 [아난] 임명한 패널은 지난 안보리의 확대와 무력 사용이 정당한 때를 표시할 것을 요구하면서, 폐물이 되어가는 세계기구가 일을 하는 방법에 대해 광범위한, 철저한 점검을 제안하였다. 그리고 [식량조달을 위한 기름판매] 조사하는 하원 위원회의 공화당 위원장 [크리스 쉐이즈] 미국이 이라크에서 유엔을 매우 많이 필요로 때인 지금 [아난] 퇴임을 강요하는 것은 실수가 수도 있다고 지적하였다. [아난]분명 이런 환경에서는 이는 싶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인정하기 전인 지난주에우리는 앞으로 년간 우리에게는 처리해야 매우 심각한 일이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일에 초점을 맞추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 Reported by Marguerite Michaels/Chicago; Massimo Calabresi; Adam Zagorin/Washington; Nathan Thornburgh/ New York; Bruce Crumley/ Paris; Helen Gibson/ London

From the Dec. 13, 2004 issue of TIME magazine

 

© 2007 All Rights Reserved. O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