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Trans                                                              Contact Us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images/koreanflag.gifKorean

Services

Industries

Cooperation

About us

 Links

 

 

OLT

 

 

 

 

Education

Beating The Bubble Test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english/Images/Reference_images/1077775083.jpg

Are the Inflation Fears Justified?
인플레이션 우려는 정당한 것인가?

 

Analysis: The stock market is spooked. But rising prices aren't the problem; it's the overreaction of central bankers around the world that could set off a bear market

주식시장이 겁에 질려있다. 문제는 물가 상승이 아니라, 이에 대한 세계 중앙은행들의 과잉 반응이며, 이는 하락시장을 촉발시킬 수도 있다.

 

Posted Wednesday, Jun. 14, 2006

 

 

Here are some of the things kids at Garfield/Franklin elementary in Muscatine, Iowa, no longer do: eagle watch on the Mississippi River, go on field trips to the University of Iowa's Museum of Natural History and have two daily recesses. A sensible bargain has been struck: literacy first, canoe trips later. But there are more substantive losses too. Creative writing, social studies and computer work have all become occasional indulgences. Now that the standardized fill-in-the-bubble test is the foundation upon which public schools rest — now that a federal law called No Child Left Behind mandates that kids as young as 9 meet benchmarks in reading and math or jeopardize their schools' reputation — there is little time for anything else.

 

여기 아이오와주 마스커틴에 있는 거필드/프랭클린 초등학교 학생들이 이상 하지 않는 것이 있다. 미시시피 강가에서 독수리 구경하기, 아이오와 대학의 자연사 박물관 견학 가기, 그리고 매일 휴식 취하기. 의미 있는 흥정이 있었다: 읽고 쓰는 능력 배양 먼저, 커누~ 나중에. 하지만 여기에는 그것 이상 잃는 것이 있었다. 창의적 글쓰기, 사회과와 컴퓨터 작업은 모두 때때로 탐닉의 대상이 되었다. 지금 표준화된 채워 넣기 식의 bubble test 현재 공립 학교의 기반이다. 이제낙오자 없는 학교교육으로 불리는 연방법은 적게는 9살짜리가 읽기와 수학에 있어서의 표준점수를 달성하게 하던지 아니면 학교의 평판을 위험에 처하도록 의무화 하고 있다. 다른 활동을 위한 시간은 거의없다.

 

Franklin is one of the new law's success stories. After landing on the dreaded Schools in Need of Improvement list two years ago, the students and staff clawed their way off it. The percentage of fourth-graders who passed the reading test rose from 58% to 74%; in math, proficiency went from 58% to 86%. Last year Franklin was removed from "the bad list," as one child calls it. Through rote drills, one-on-one test talks and rigorous analysis of students' weaknesses, Franklin has become a reluctant model for the rest of the nation.

 

플랭클린 초등학교는 법의 성공담 중의 하나이다. 2 개선이 필요한, 염려스런 학교가 학생들과 교직원들은 더디게 이러한 상태를 벗어났다. 읽기 시험을 통과한 4학년 학생은 58%에서 74% 증가 하였고, 수학에서의 숙달 정도는 58%에서 86% 증가 하였다. 지난해 프랭클린은 학생이나쁜 학교의 명단이라고 부른 것에서 빠졌다. 판에 박힌 기계적인 연습과 일대일 시험 대화와 학생의 약한 부분에 대한 엄격한 분석을 통하여 프랭클린은 전국의 다른 학교들이 마지못해도 따라야 모델이 되었다. 

 

It has also become a very different place. The kids are better readers, mathematicians and test takers. But while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s have been lambasting the law's funding levels, Franklin's teachers talk of other things. They bemoan a loss of spontaneity, breadth and play — problems money won't fix. The trade-off may be worth it, but it is important to acknowledge the costs. This is the story of an elementary school — once an uneven patchwork of lessons and projects — that has been rationalized.

 

학교는 또한 매우 다른 장소가 되었다. 학생들의 읽기와 수학은 향상되었고 시험 점수도 올라갔다. 하지만 한편 민주당 대통령 후보들이 법의 자금 조달 수준에 관해 혹평을 하는 동안 프랭클린의 선생님들은 다른 것에 관해 이야기한다. 그들은 돈으로도 고칠 없는 문제인 자발성, 활동의 폭과 놀이의 상실을 슬퍼한다. 교환은 가치 있는 것일 있다. 하지만 비용을 인정하는 것은 중요하다. 이는 이제는 합리화된, 한때 고르지 못한 임시변통수업과 프로젝트의 학교였던 초등학교의 이야기다

 

Franklin began reforming itself before President George W. Bush signed No Child Left Behind in January 2002. The school, two 1950s-era brick buildings in this old Mississippi River town on the eastern edge of Iowa, had been on a lower-profile statewide watch list because of below-average scores on the Iowa Test of Basic Skills. Then it was grandfathered onto the list of schools that failed under the new federal criteria. That public branding, along with the threat of new sanctions, layered on the anxiety. "When [Franklin] was listed in the Des Moines (Iowa) Register as a failed school, it became a slap in the face," says fourth-grade teacher Randy Naber.

 

프랭클린 초등학교는 2002 01 조지 더불류 부쉬 대통령이낙오자 없는 학교법안에 서명하기 이전에 스스로 개혁을 실시 하였다. 이이오와 남쪽 끝에 있는 미시시피 도시에 채의 1950년대 건물로 이루어진 학교는 기본 기능에 대한 아이오와 시험에서 평균 이하의 성적을 거두었기 때문에 아이오와 요주 목록에 올라있었다. 그리고 학교는 연방 기준에 의해 실패한 학교 목록의 시조가 되었다. 새로운 제재와 더불어 () 낙인은 염려를 더하였다. “프랭클린 초등학교가 아이오와 데스모이니시의 등록부에 실패한 학교로 올랐을 뺨을 한방 얻어 맞는 것과 같았다라고 4학년 선생인 랜디 내이브는 말했다.

 

A whole string of embarrassments followed. The school, which runs from pre-K through fifth grade, had to tell parents that their children had the right to transfer elsewhere. Without improvement, Franklin would have had to offer free tutoring and bring in outside experts. After that, it could have been taken over by the state and the entire staff replaced.

 

일연의 당혹스러운 일들이 잇따랐다. 유아반부터 5 학년까지 있는 학교는 아동들의 부모들이 다른 학교로 전학할 시킬 있는 권리가 있음을 그들에게 알려 주어야만 했다. 상황의 개선 없이는 프랭클린 초등학교는 무료강의를 제공하고 외부 전문가를 초빙해야만 했을 것이다. 이후 주가 학교를 인수하고 교직원 전체를 교체할 있었을 것이다.  

 

Teachers in Muscatine had become accustomed to low scores. About 40% of Franklin's students are from Hispanic families in which English is often not the main language spoken at home, and 66% of the school qualifies for free or subsidized lunches. Franklin is in the South End, a worn section of Muscatine where the smell wafts over from a factory that makes Heinz purple, green and "mystery" ketchup. Most of the parents work in local factories or service jobs. "We had a long-term problem here," says Jane Evans, curriculum director for the district. "The school's culture was, 'Our kids are different. They can't do it.'"

 

마스커틴의 교사들은 적은 점수에 익숙해져 있었다. 플랭클린 학생의 40% 집에서 사용하는 언어가 영어가 아닌 히스패닉 가정의 출신으로 학교의 66% 학생들은 무료 또는 정부보조 점심을 먹을 있었다. 프랭클린 학교는 Heinz사의 자주, 녹색, 그리고알수없는케첩을 만드는 공장으로부터 냄새가 바람에 실려오는 마스커틴의 낡은 지역의 남단에 위치해 있다. 그들 학부모들의 대부분은 지역 공장에서 일하거나 서비스업에 종사하고 있다. “우리는 장기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다. 학교 문화는우리 학생들은 다르다. 우리 학생들은 없다’” 라고 지역의 교과 주임인 제인 이반은 말한다.

 

But partly out of fear and mostly out of pride, the teachers and students haltingly remodeled their school for the era of testing. Franklin came under a sort of efficiency audit more common to FORTUNE 500 companies. Reading in particular became a science. Teachers read much more nonfiction to kids, since that is a major focus of the test. Students began using computerized reading programs that administered regular quizzes. Just before February testing, kids on the borderline were pulled aside for daily test-taking strategy sessions. All children were assigned adult mentors, drawing on everyone from the principal to a custodian (who turned out to be among the best mentors at the school) to offer yearlong support, including test-prep talks. Teachers asked kids as young as 7 to sign forms to accept the challenge of raising their scores and reminded them to drink juice instead of soda to keep their stamina up on test mornings.

 

하지만 부분적으로는 두려움 때문에 그리고 대부분은 자존심 때문에 교사와 학생들은 어쩔 수없이 시험 위주의 학교로 리모델링 하였다. 프랭클린은 FORTUNE 500 회사들에게 흔히 있는 효율감사를 받게 되었다. 특히 읽기는 하나의 과학이 되었다.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픽션을 휠씬 많이 읽어 주었는데 이는 픽션이 시험의 주요 핵심 분야였기 때문이다. 학생들은 정기적으로 퀴즈 문제를 내는 컴퓨터화된 읽기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2 시험이 있기 직전 위험 경계에 있는 학생들을 따로 불러서 일일시험전략 시간을 가졌다. 모든 학생들에게는 시험 준비 조언을 포함한 일년 내내 지속적인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교장 선생님으로부터 보호자 (학교에서 가장 훌륭한 지도자로 드러났다)에게 이르기까지 이용할 있는 모든 성인을 지도자(후원자) 배정하였다. 교사들은 어리게는 7 아동들에게 자신들의 성적을 향상시키는 도전을 받아들이겠다는 문서에 서명하도록 부탁하였고 시험 아침 지구력을 유지하기 위해 탄산음료 대신 주스를 마시라고 거듭 상기시켰다.

 

Teachers, meanwhile, added three to four hours to their workweeks, including two additional hours of training. The curriculum was standardized and shaped around the testing schedule. "We were amazed when we aligned our math curriculum — amazed at the things we weren't teaching prior to the test," says Jan Collinson, Franklin's principal since 2002. She also went after the no-show students. After three absences, parents began receiving letters. For kids with perfect attendance, there were parties every six weeks, featuring praise, cookies and the occasional magician.

 

반면 교사들은 일주에 시간의 추가적인 훈련을 포함하여 시간을 근무하였다. 교과과정은 시험 스케줄에 맞추어 표준화 되어있었다. “우리는 수학 교과를 배정했을 시험이 있기 전에는 가르치지 것들에 대해 놀랐다.”라고 2002년부터 프랭클린의 교장선생님을 맡고 있던 콜린슨은 말한다. 그녀는 또한 출하지 않는 학생들을 찾아 다녔다. 3 결석하면 학부모들은 편지를 받았다. 개근을 하는 학생들에게는 주마다 칭찬, 쿠키와 함께 그리고 이따금 마술사들이 등장하는 파티를 열어주었다.  

 

Watching his fourth-graders take the test last year, Naber paced the aisles like a nervous parent. "When a wrong answer was put down, I just felt this tightening in my body, and I'd just walk away and think, 'Oh, no!'" he remembers. A few weeks later, the test results came in, and the teachers happily swarmed Collinson's office to see the improved scores. But the triumph was complicated. "There are parts of [No Child Left Behind] that are positive and good," says Naber, "but there's a huge portion that's horrible." The casualties include social studies, creative writing and teacher autonomy. "They're not learning civics, history, geography — a lot of essential skills that they're going to need to be good democratic citizens," says fifth-grade teacher Shane Williams. The fourth grade used to spend a year on states' history, geography and capitals. They now cover the topic in six weeks. And while Williams used to ask his class to do 20 minutes of creative or expository writing a day, he now holds off until after February. "Their writing skills have certainly deteriorated," he says.

 

네이버는 자신의 4학년짜리가 지난해 시험 치르는 것을 지켜보면서 학교 복도를 긴장한 학부모처럼 걷고 있었다. “그가 잘못된 답을 하였을 나는 자신의 몸이 쪼여오는 것을 느꼈으며, 자리를 떠나이러면 안돼!’”라고 생각하곤 했던 것을 (네이버) 기억한다. 시험 결과가 나왔고 교사들은 향상된 점수를 보기 위하여 콜린슨의 집무실로 모여들었다. 하지만 승리는 복잡한 것이었다. “ [낙오하는 학생 없애기] 부분적으로는 긍정적이고 훌륭했다. 하지만 끔직한 부분이 많았다.”라고 네이브는 말했다.     

 

At lunch one day in January, five fourth-grade girls merrily bantered in the language of testing. They rattled off their old scores and the percentiles they need to reach next time. "A lot of people feel stress," says Molli Lippelgoes, 9, "but if you just put your mind to it, it's not that hard. If we can do our best, we can put our school up a lot higher."

 

1 어느 점심에 5명의 4학년 학생들은 시험 말로 희롱거리고 있었다. 이들은 지난 점수와 다음 번에 도달해야 점수를 재잘거렸다. “많은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어요, 하지만 마음만 있다면 그렇게 어려운 이야기도 아닙니다. 우리가 최선을 다할 있다면 우리 학교를 휠씬 높은 자리로 밀어 올릴 있다.

 

In what some educators see as a hopeful sign of flexibility, the U.S. Department of Education announced last week that the scores of immigrant kids in their first year at a U.S. school no longer must be counted. The No Child law also allows some of Franklin's learning-disabled kids to take the test with special accommodations like extra time. But it permits only 1% of the district's kids to take an alternate test — even though 14% are special ed. Children at the upper margin may also suffer. Activities for the gifted and talented have not been cut, but high-achieving kids aren't grouped in accelerated clusters in regular classes anymore. They are spread out so they can help the lower-scoring students.

 

항간의 교육자들이 유연성의 희망적 신호로 여기는 것과 관련하여 미국 교육부는 지난 미국 1학년에 재학중인 이민자들의 아동들을 이상 계산할 필요가 없다고 발표하였다. 낙오자 없는 법안은 또한 시험을 치를 프랭클린의 학력 저하 아동들에게 추가적인 시간을 허용한다. 비록 이곳 학생들의 14% 특수 교육을 필요로 할지라도 지역의 아동 1%만이 다른 형태의 시험을 보도록 허용한다. 성적인 상위인 학생 역시 손해를 보고 있다. 재능 있는 아동을 위한 활동들을 중단한 것은 아니지만 이상 점수가 높은 아동들이 정규과정 월반으로 편성되지 않는다. 이들은 골고루 퍼져서 편성되어 있어 점수가 낮은 학생들을 도울 있다.      

 

Like all schools, Franklin must hit 100% proficiency by the 2013-14 school year. And each mandated improvement in between is based on comparing different classes, not on watching how the same students develop over time. "Our biggest fear [is], how do we sustain the growth? Can we jump up to the next level? I'm not sure," says Muscatine superintendent Tom Williams. Muscatine's 11 schools were receiving about $750,000 in federal money, and that increased to $850,000 with the new law. But state and local tax money pays the remaining 98% of the budget, and it is precarious. Last year Muscatine lost about $500,000 in state funding, and more cuts are expected. In February, first-graders joined the older kids in taking the 4 1/2-hour test, spread over two weeks. Many teachers consider that insane. "It's a long, hard test on a little one," Collinson admits, but they need to get used to it.

 

모든 학교와 마찬가지로 프랭클린은 2013-14 학년도까지는 100% 숙달을 달성해야 한다.  그리고 중간에 의무화된 각각의 향상은 시간을 두고 같은 학생이 발전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 아니라 다른 학급과 비교하는 것에 기반을 두고 있다. “우리의 가장 두려움은 우리가 어떻게 성장을 유지 하는가? 우리가 다음 단계로 도약할 있을 것인가? 나는 확신할 없다.”라고 마스커틴의 교육감 윌리암스는 말했다. 마스커틴에 11 학교는 $750,000 달러를 연방으로부터 받고 있었으며 새로운 법안으로 $850,000달러로 증가 하였다. 하지만 주와 지방세로 예산의 나머지를 충당하며 이는 불안정하다. 지난해 마스커틴은 $5000,000 달러의 자금을 잃었고 추가적인 감액이 예상된다. 1 1학년 학생들이 주간에 걸쳐 4 1/2시간 동안 시험을 치르는 고학년 학생들과 합류했다. “이는 어린 아동들에게는 길고 어려운 시험이다.”라고 콜린슨은 인정한다. 하지만 아동들은 이에 적응해야만 한다.  

— Reported by Betsy Rubiner/Muscatine and David Thigpen/Chicago

 

© 2007 All Rights Reserved. O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