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Trans                                                              Contact Us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images/koreanflag.gifKorean

Services

Industries

Cooperation

About us

 Links

 

 

OLT

 

 

 

 

 Economy

 

Are the Inflation Fears Justified?

 

http://www.online-trans.com/oltwebcenter/english/Images/Reference_images/1150382528.jpg



 

 

Are the Inflation Fears Justified?
인플레이션 우려는 정당한 것인가?

 

Analysis: The stock market is spooked. But rising prices aren't the problem; it's the overreaction of central bankers around the world that could set off a bear market

주식시장이 겁에 질려있다. 문제는 물가 상승이 아니라, 이에 대한 세계 중앙은행들의 과잉 반응이며, 이는 하락시장을 촉발시킬 수도 있다.

 

Posted Wednesday, Jun. 14, 2006

 

 

U.S consumer prices climbed faster than expected in May, further fanning investor fears over inflation. Stock markets around the world have cracked sharply lower the past few weeks, with the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losing all the ground it had gained so far this year. Japan's stock market is down 11% on the year; gold has had its biggest slide in a decade and a half; and many emerging markets are wobbling. After Wednesday's Consumer Price Index report from the Labor Department, which showed a 0.4 percent increase in prices for May (core inflation, which excludes food and energy, rose 0.3 percent), the stock market made a comeback. But with future interest rate hikes now starting to be priced into the market, investor fears that central bankers around the world will go overboard and continue to drive rates higher is set to further spook markets. This is no trading correction that investors have to absorb. The real risk of a jarring bear market has emerged.

5
미국의 소비자 물가는 예상보다 빠른 속도록 상승하였고, 이는 투자자들에게 인플레이션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세계 주식시장들은 지난 동안 급속하게 내려앉았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올해 현재까지의 상승 모두를 잃었다. 올해 일본의 주식시장은 11% 하락 했으며, 금은 15 만에 최대 폭락을 기록하였고, 많은 신흥시장들은 흔들리고 있다. (미국)노동부가 수요일 소비자물가지수 0.4%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핵심 인플레이션 지수는 0.3%)상승을 발표한 이후, 주식시장은 반등하였다. 하지만 이후 금리인상이 시장에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투자자들은 세계 중앙은행들이 지나치게 금리를 계속 인상함으로써 시장이 더욱 겁에 질리지나 않을까 염려하고 있다. 이번 현상은 투자자들이 흡수할 있는 조정의 범위를 벗어난 것이다. 이미 삐걱거리는 하락시장에 대해 실제 위험이 발생한 것이다.


But while the trauma that inflation created for investors in the 1970s is still close to the surface, the sudden frenzy is misplaced. Powerful forces in the world economy continue to keep prices largely in check.


1970
년대 인플레이션에 의해 투자자들이 받은 충격이 여전히 수면아래로 가라앉지 않고 가운데, 갑작스런 발작이 잘못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경제의 강력한 (기구)들이 물가상승을 계속 억제하고 있다.


Over the past decade, inflation has been a minor threat compared with brutal deflationary shocks. They started with the collapse of the Mexican peso in the mid-1990s. In 1997, much of eastern Asia's flourishing economy was leveled. Next were Russia, Turkey and Argentina; Brazil teetered on the brink. By early 2001, Silicon Valley, the pride of the U.S. economy, was crashing, while entire sectors of the so-called New Economy disintegrated.


지난 수십 년간 인플레이션은 잔인한 디플레이션에 비하면 주요 위협이 되지 않았다. 이는 1990년대 중반 멕시코 페소 붕괴로 시작되어, 1997년에는 번창하던 많은 동아시아의 경제가 무너졌다. 2001연초 미국경제의 자랑이던 실리콘밸리 붕괴되고, 소위 경제로 불리던 거의 모든 분야가 해체되었다.


The tech wreck may be over, but it has left a legacy of low prices. Tech companies had to dump on the market everything from fiberoptic networks to computer chips, as desperate investors struggled to raise cash. That slashed telecommunication costs at the very moment that emerging markets were producing a skilled and hungry generation of information workers. Result? The offshore outsourcing revolution and downward pressure on global production costs that keeps inflation under control. Equally powerful are the ultra-low-cost emerging-market manufacturing bases, led by China. With more than 1 billion people set to enter the urban labor markets of China, India, Brazil and Indonesia in the next 20 years, all those pressures on prices will only intensify.


기술 분야의 붕괴는 끝났지만, 물가하락의 잔재는 남아있다. 기술 기업들은 필사적인 투자자들이 자금 마련을 위해 고군분투함에 따라 광네트워크로부터 컴퓨터칩에 이르기까지 시장에서 모든 것을 덤핑 쳐야만 했다. 이는 신흥시장들이 숙련되고 열망있는 정보분야 일군들을 길러내고 있던 바로 시기에 원거리통신 비용을 줄일 있게 하였다이와 마찬가지로 강력했던 것은, 중국이 이끄는 저비용 신흥시장의 제조업 기반이 이었다. 10 이상의 사람들이 그후 20 동안 중국, 인도, 브라질 인도네시아에서 10 이상의 사람들이 도회지로 이동하였으며, 물가에 대한 이러한 압박은 오히려 강화될 뿐이었다.


More immediate forces are also at work to keep prices from surging. Despite some wishful thinking, growth in Europe is slowing, not accelerating. A large part of U.S. growth has been driven by booming real estate prices. But in the past two years, the Fed has increased rates 16 times, so real estate-driven consumption is yesterday's news. Tomorrow's story will be the sharp fall in U.S. growth as consumers face higher mortgage costs. That dynamic could become particularly nasty, given the record level of U.S. household debt, government deficit and unequaled current-account shortfall.


물가 상승을 제약하는 직접적인 세력들이 또한 작용하고 있었다열망에도 불구하고 유럽의 성장은 더뎠고, 가속도를 붙이지 못했다. 미국경제의 성장은 주로 부동산 붐에 의한 것이었다. 하지만 지난 2년간 연방준비은행은 16차례 금리를 인상함으로써 부동산에 의해 견인된 소비는 지나간 뉴스가 되었다. 이런 금리인상은 미국 가계의 기록적인 부채 수준을 고려할 매우 위험할 수도 있다.


Investors are often caught flat-footed when markets slide. In 2001-02, deflation was the fear of the day, but few investors at the time saw the opportunity in commodities, which were going for a fraction of today's prices. Today investors are obsessed with inflation, while government and top-tier corporate bonds are shunned.


투자자들은 시장이 미끄러질 때마다 종종 꼼작 못하게 얼어붙고 만다. 2001~2002년에는 디플레이션이 걱정거리였으나, 투자자들은 요즘 물가의 토막 밖에 되지 않던 상품부문에서 기회를 보았다. 요즘 투자자들은 정부와 최우량 기업들의 채권은 회피하는가 하면,인플레이션에 사로잡혀있다.


That should be telling us something. What is it? In the past few years, the central banks of Japan, the U.S. and Europe have cut interest rates so aggressively that the real cost of borrowing fell to, effectively, below zero. That spurred extraordinary amounts of debt financing by governments and corporations. But now, as the global credit cycle tightens, some of the marginal investments will quickly become unsustainable. If central bankers keep raising interest rates, deeper cracks would open in the world economy.


이는 분명 우리에게 뭔가를 말해주고 있다. 그것이 무엇인가? 지난 년간, 일본, 미국, 그리고 유럽의 중앙은행들은 매우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하함으로써 차입 비용을 실제 제로(0)이하로 떨어뜨렸다. 이는 정부와 기업에 의한 엄청난 차입 조달을 촉발시켰다. 하지만 지금 세계적으로 신용거래를 쪼이면 투자의 일부는 불안정하게 것이다. 중앙은행이 계속해서 금리를 인상한다면 세계경제에 깊은 골이 생길 수도 있다.


What is really troubling markets is not inflation. It is the fear that central banks may have tightened too much, and will tighten further. If that happens, the recent market shock would be merely the precursor to a still more dramatic quake.


실제 시장에 문제를 일으키는 것은 인플레이션이 아니다. 이는 중앙은행이 너무 쪼이지나 않았는지, 그리고 쪼일까 하는 염려이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최근의 시장 충격은 극적인 충격의 전조에 지나질 않을 것이다.


Kenneth Courtis is an adviser to global investment funds, governments and corporations and former vice chariman of Goldman Sachs Asia

 

© 2007 All Rights Reserved. OLT